Coming Up Fri 9:00 PM  AEDT
Coming Up Live in 
Live
Korean radio

연방 노동당, 오스트레일리아 데이 날짜 변경 불가 ‘쐐기’

Getty Images AsiaPac Cole Bennetts/Getty Images Source: Getty Images AsiaPac Cole Bennetts/Getty Images

앤소니 알바니즈 노동당 당수는 “호주의 상징적 국경일 오스트레일리아 데이 날짜를 변경해야 한다는 주장은 매우 비생산적인 소모적 논쟁이다”라며 “오스트레일리아 데이는 현재대로 1월 26일로 존속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일부 진보성향의 카운슬을 중심으로 이어지고 있는 오스트레일리아 데이 날짜 변경 캠페인에 대해 연방 노동당이 반대 입장을 천명했다.

앤소니 알바니즈 노동당 당수는 “호주의 상징적 국경일 오스트레일리아 데이 날짜를 변경해야 한다는 주장은 매우 비생산적인 소모적 논쟁이다”라며 “오스트레일리아 데이는 현재대로 1월 26일로 존속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녹색당과 일부 진보성향의 카운슬들은 “1월 26일 오스트레일리아 데이는 원주민들의 무덤 위에서 춤을 추는 날”이라는 주장을 제기하며 “오스트레일리아 데이가 호주 원주민들을 존중하면서 축하할 수 있는 날로 변경되는 것이 당연하다”는 입장을 보여왔다.

People take part in an
People take part in an "Invasion Day" rally on Australia Day in Melbourne on January 26, 2018.
AFP
 

Invasion Day marchers take part in the Australia Day parade celebrations in Adelaide last year.
Invasion Day marchers take part in the Australia Day parade celebrations in Adelaide last year.
AAP

이런 맥락에서 2018년 오스트레일리아 데이 날짜를 자체적으로 변경하고 시민권 수여식 행사를 취소한 멜버른 야라 카운슬과 NSW주의 바이런 샤이어 카운슬에 이어 빅토리아 주 데어빈 카운슬, 모어랜드 카운슬, 그리고 서부호주의 프리맨틀 카운슬이 이 같은 움직임에 동조하고 있다.

알바니즈 당수 지역구 관할인 시드니 이너 웨스트 카운슬 역시 오스트레일리아 데이 날짜 변경안을 가결한 바 있다.

하지만 알바니즈 당수는 “일종의 ‘문화 전쟁’같은 오스트레일리아 데이 날짜 변경 공방에 휘말리기 보다는 호주 전체가 단합하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2GB 라디오와의 대담에서 주장했다.

그는 “물론 오스트레일리아 데이가 원주민들에게는 힘겨운 날임을 우리 모두가 인식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Coming up next

# TITLE RELEASED TIME MORE
연방 노동당, 오스트레일리아 데이 날짜 변경 불가 ‘쐐기’ 24/01/2020 01:44 ...
UN, 코로나 19 파동 아시아인 인종차별 척결 촉구 28/02/2020 02:06 ...
[경제 브리핑] 1월 호주 주택 가격, 전국적 상승세… “부동산 시장 집중 분석” 28/02/2020 11:20 ...
재생에너지 공급 증가로 구식 전력망 문제 심화… 28/02/2020 05:14 ...
연방 총리실-스포츠 장관, ‘스포츠 보조금’ 관련 130여 건 이메일 주고받아 27/02/2020 02:10 ...
SBS 한국어 뉴스 간추린 주요 소식 – 2월 27일 목요일 27/02/2020 02:15 ...
중국 외교관, 자국의 코로나바이러스 은폐 의혹 부인 27/02/2020 04:06 ...
코로나 19 확산… 호주인, 해당 국가 여행 취소 ‘봇물’ 27/02/2020 01:58 ...
[시네마 토크] “당신이 기생충” 트럼프에 일침 한 ‘베트 미들러’ 27/02/2020 16:51 ...
[호주교육대해부] 유학 산업 ‘다변화’ 필요성 제기… 영어교육 분야 초점 27/02/2020 09:19 ...
View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