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ing Up Wed 9:00 PM  AEST
Coming Up Live in 
Live
Korean radio

[유니세프] 빈곤층 학생 불이익만 가중시키는 등교 연기

Children living in poverty are the worst hit by school closures during the coronavirus crisis, UNICEF has warned. Source: AAP

유니세프 호주지부 CEO가 교실 수업 지체는 빈곤층 학생에게 불이익을 가중시킨다면서 각 정부들이 의료 전문가의 자문에 귀기울일 것을 촉구하고 있다.

유엔아동기금 유니세프(UNICEF) 호주지부 CEO가 빈곤층 아동의 불이익이 더 가중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는 호주 학교가 가능한 빨리 시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스튜어트 CEO는 부모가 홈스쿨링과 일을 병행하기 힘든 빈곤한 가정의 학생들은 랩탑이나 태블릿이 없거나 인터넷 연결이 불안정하기 때문에 등교수업 연기 조치는 불이익을 가중시킨다고 우려했다.

그는 오늘(May 6) 쿠리어메일에 기고한 글을 통해 “위기 상황에서 아동들에 대해 생각할 때 유니세프가 돕고 있는 빈곤한 아동들을 때로 잊고는 한다”고 지적했다.

스튜어트 CEO는 사회경제적 지위가 낮은 가정 내 자녀들은 온라인 학습을 하는 데 더 큰 어려움이 있어 두 학기 동안 수리 영역에서는 6주 이상, 읽기와 쓰기 영역에서는 4주 이상 뒤처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학교 폐쇄 이래 가정폭력 신고 건수가 증가해 온 점을 지적하며 학교 수업을 연기하지 말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스튜어트 CEO는 “호주가 올바르게도 지역사회 감염을 낮추는 데 주력했고 성공적이었지만 이 같은 성공은 우리 자녀의 교육적, 사회적 웰빙에서도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보건 전문가, 학부모와 학생들이 학교 수업으로 돌아가는 것이 최선의 이익에 부합하다고 말할 때 우리는 이에 귀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그렇지 않을 경우 코로나 팬데믹 이후 우리는 어떤 일이 더 이뤄졌어야 했는지, 우리의 자녀가 숨겨진 피해자는 아닌지 스스로 자문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호주에서는 다른 사람과의 거리를 1.5미터 이상 유지해야 합니다. 함께 모일 수 있는 인원의 수는 여러분이 거주하고 있는 주와 테러토리의 조치를 따라주세요.

코로나19 검진이 현재 호주 전역에서 실시되고 있습니다. 감기, 독감 등의 증상이 있다면 의사에게 전화를 하거나, ‘국립 코로나바이러스 건강 정보’ 핫라인 1800 020 080으로 연락하세요.

연방 정부의 코로나19 추적 앱(COVIDSafe)을 여러분의 핸드폰에 다운로드할 수 있습니다.

SBS는 호주 내 다양한 지역사회에 코로나19 뉴스와 정보들을 63개 언어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sbs.com.au/language/coronavirus 을 방문해 주세요.

Coming up next

# TITLE RELEASED TIME MORE
[유니세프] 빈곤층 학생 불이익만 가중시키는 등교 연기 06/05/2020 01:48 ...
SBS 한국어 저녁 뉴스: 2022년 5월 25일 수요일 25/05/2022 03:36 ...
빅토리아주 무료 독감 백신 접종 확대 검토 25/05/2022 02:29 ...
SBS 한국어 아침 뉴스: 2022년 5월 25일 수요일 25/05/2022 04:24 ...
자유당 연립의 중국 정부 '때리기'에 중국계 호주 유권자 '반기' 25/05/2022 05:38 ...
리커창 중국 총리, 알바니지 신임총리에 취임 축하 전문 25/05/2022 02:27 ...
IPEF•쿼드 정상회의 연쇄개최…“위급한 국제정세 반영” 25/05/2022 12:01 ...
SBS 한국어 저녁 뉴스: 2022년 5월 24일 화요일 24/05/2022 04:26 ...
알바니지 신임 총리, 쿼드 회담서 ‘기후 변화 및 해외 원조’에 대한 야심찬 계획 발표 24/05/2022 02:19 ...
SBS 한국어 아침 뉴스: 2022년 5월 24일 화요일 24/05/2022 04:12 ...
View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