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ing Up Tue 9:00 PM  AEDT
Coming Up Live in 
Live
Korean radio

코로나19 백신 접종 대상 연령층, 차일드케어 원생으로까지 확대?

Childcare costs are set to become more affordable for families, with a limit on fee relief set to be removed. Source: Unsplash

호주의 코로나19 백신접종대상 연령층이 계속 확대되고 있다. 5세~11세 사이의 어린이들에 대한 백신 접종 방안을 보건당국이 적극 검토 중인 가운데, 일부에서는 차일드케어 원생들의 코로나19 감염 예방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경고를 제기했다.

현재 호주에서는 12세 이상의 청소년부터 백신 접종이 허용되는데요. 백신이 5세부터 11세 사이 어린이들에게도 효과를 발휘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오는 등 백신접종연령이 하향조정되는 것에 대한 전세계적 움직임 역시 진행중입니다.

TGA에서는 화이자 백신의 5세에서 11세 사이 어린이를 위한 접종 승인 신청을 허가했는데요. 이 가운데 4세 이하 아동들이 집중적으로 모이게 되는 차일드케어에서의 코로나 확산 위험에 대한 예방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이수민 리포터와 함께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만약 5세에서 11세 사이의 어린이까지 코비드19 백신 접종이 가능해 진다면 대부분의 백신 미접종자들은 4세 이하 아동들로 채워지게 되는군요?

리포터: 네, 그렇게 될 경우 호주에서 백신 접종을 받지 않은 인구의 약 40%는 4세 이하 어린이들이 차지하게 됩니다. 하지만 나이가 어리다고 무조건 감염에서 안전하다고 보기는 힘든 상황이라는 것이 문제인데요. 코비드19는 나이를 막론하고, 심지어 신생아에게도 감염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사례들이 지속적으로 발견되면서, 이에 따라 호주 차일드케어 센터가 다음 팬더믹의 최전선으로 도래하는 건 아닌지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진행자: 그렇군요. 연구소에서 관련 보고서를 내놨다고요. 간략히 설명좀 해주시죠.

리포터: 네, 호주 빅토리아대학교 부설 미첼 연구소에 따르면  차일드케어 내 코비드19 확산 위험을 줄이기 위한 종합적인 전략이 없이는 차일드케어 센터들이 향후 주요 코비드19  전파 장소가 될 것이라고 하는데요. 분명히 백신접종률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며 인구 전반에 걸쳐 높은 백신 접종률이 코비드19의 확산을 늦추긴 하지만, 백신접종을 하지 않은 인구가 월등히 많은 장소에서 코비드19는 여전히 발생 및 확산될 가능성이 존재하기 때문입니다.

진행자: 그렇기 때문에 아직 백신을 통해 감염으로부터 보호되지 못하는 어린 아이들의 경우 해당 연령대의 교육환경에서 코비드19 전염 가능성을 낮추는 조치를 마련하는 것이 현 단계에서는 급선무라는 거군요. 

리포터: 맞습니다.  특히나 차일드케어 센터의 경우 학교와는 다르게 아주 어린 아동들을 보살피는 ‘보육’ 기관이라는 특수성에 주목해야 하는데요. 따라서 일반적으로 취해지는 전염 예방 조치인 마스크 착용이나 사회적 거리두기, 1.5미터 간격 유지 등의 조치를 아동들을 상대로 제대로 구현하기가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데에 맹점이 있습니다.

진행자: 그렇다면 어린이들의 코로나 감염으로 인한 부작용은 어떤가요? 흔히들 나이가 어릴수록 코로나에 감염되어도 별 증상이 없으니 괜찮다라는 이야기를 많이 들으셨을 텐데 사실인지 궁금하네요.

리포터: 네, 코비드19 감염으로 인한 입원 및 사망비율은 성인에 비해 어린이가 훨씬 낮은 것은 사실입니다. 가장 최근 뉴사우스웨일즈 주의 확진 데이터를 참고하면, 18세 미만의 청소년 가운데 코로나 19에 감염된 학생들 중 병원에 입원한 비율은 단 2%에 불과했습니다. 코비드19에 감염된 어린이들은 대개 발열, 코막힘, 콧물, 기침 혹은 피로 등 보편적인 증상을 나타내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진행자: 거의 심한 감기 정도 수준의 증상만 앓고 지나가는 경우가 많은 거군요.

리포터: 네 그렇습니다. 하지만 문제는 이렇게 코비드19에 한번 걸리거나 혹은 접촉이 일어난 어린이들이 코비드19 바이러스의 잠재적인 보균자가 될 수 있다는 데 있습니다. 이는 성인의 백신 접종률이 증가함에 따라서 어린이들의 코로나 감염 사례 역시 늘고 있다는 데에서 찾아볼 수 있는데요. 코로나 바이러스가 무섭게 번졌던 유럽의 자료를 보면, 독일, 스웨덴, 네덜란드에서 백신 접종이 가능하기 전에는 전체 코비드19 감염자 가운데 15세 미만의 어린이가 15-25%의 비중을 차지했는데요, 현재 백신 접종이 이어지고 있는 상태에서는 15세 미만 감염자가 전체의 약 35-40%를 차지합니다.

진행자: 비중이 약 두배 이상 증가한 거네요. 나이가 어리다고 무조건 코비드19 감염으로부터 안전할 거라는 생각은 버려야 겠어요. 호주의 경우는 어떤가요?

리포터: 네 맞습니다. 호주의 사례로 문제를 가져와 보면, 호주에서 4세 이하의 어린이는 전체 인구의 6%를 차지합니다. 만약 5세에서 11세 어린이 역시 백신을 맞게 되고 예방 접종률이 90%를 넘으면 예방접종을 받지 않은 4세 이하 아동들 가운데 많은 수가 차일드케어 센터에서 매일 상호작용을 하게 되는 셈인데요.  호주에서 차일드케어에 등록한 4세 이하 아동은 약 75만 명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되며, 유치원에 등록한 학생들은 약 33만여 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또한 최근 연구에 따르면 5세 미만 아동이 더 나이가 많은 어린이보다 코비드19에 감염될 가능성이 40%정도 높다는 자료도 나와 우려를 배가시키고 있는 상태입니다.

진행자: 그렇군요. 결코 적은 인구수가 아닌데요. 어떻게 보면 백신접종자들의 돌파감염 가능성과 맞물려 또한번의 락다운으로 이어지게 되는 발판이 되는 건 아닌지 정말 우려가 되네요.

리포터: 네 그렇습니다. 미첼 연구소가 지적하는 것도 그분인데요. 현재 보건 전문가들은 코비드19 관련 규제조치를 완화하는 것이 조기교육기관과 차일드케어 센터 그리고 학교 시스템 내에서 코비드19의 확산을 관리하는 데에 도움이 된다는 데 입장을 모으고 있는 상태입니다. 하지만 미첼 연구소의 보고서에 따르면 이와 같은 완화조치는 학교에 비해 미취학 아동들 대상의 기관인 차일드케어센터나 유치원에서는 훨씬 실행하기 힘들 수 있다고 지적합니다. 예를 들어 차일드케어나 유치원에서 보통 아동들은 여럿이 모여서 그룹활동을 하며 시간을 보냅니다. 학교에서 책상 간 거리를 벌려서 학생들간의 사회적 안전거리를 어느 정도 준수할 수 있는 것과는 다르게, 몸으로 움직이는 활동 위주인 차일드케어에서는 이러한 조치를 시행하는 일이 매우 어렵다는 겁니다. 또한, 학교에서 교사가 어느 정도 아이들 간 어울림 정도를 파악하고 조절할 수 있는 것과 다르게, 차일드케어 센터에서는 아동들이 매번 정해진 그룹과만 어울리는 것이 아니라 이 아이 저 아이 종횡무진하며 어울리도 활동하는 경우가 잦죠.

진행자: 그런 경우에는 설령 코비드19 전파가 있었다고 할지라도 이를 추적하거나 예방하는 일이 매우 어려울 수밖에 없겠네요.

리포터: 네 그렇죠. 그나마 도움이 될 수 있는 확실한 조치는 바로 환기시설을 제대로 갖추는 것인데요. 공기 중에 혹시나 머무를 지 모르는 코비드19 바이러스를 순환시켜 아동들 간 확산 위험을 최대한 낮추는 데 목적이 있습니다. 일부 주에서는 학교 및 유치원의 환기 시설을 개선하기 위한 예산을 제공하고 있기도 한데요. 하지만 이에 비해 차일드케어의 경우 정부 차원의 지원을 아직 일반 학교나 유치원들만큼 받고 있지는 못하다고 미첼 연구소에서는 지적합니다.

진행자: 학교는 각 주별로 주내 학교들을 직접 관리감독하는데, 보육의 경우 책임소재가 다른 건가요?

리포터: 네, 학교 같은 경우는 연방정부 관할이 아니라 각 주마다 주 내의 학교들을 관리하는 시스템이기 때문에 오히려 주정부에서 필요에 따라 적극 예산을 편성할 수 있고 개입도 용이해 빠르게 대처할 수 있는 등의 장점이 있는데요. 반면 차일드케어 같은 보육부문의 경우에는 대체적으로 봤을 때 연방정부에 관할권이 있기 때문에 현재로서는 공론화된 지원 전략이나 예산 편성 등의 계획안이 주정부에서만큼 빠르게 이뤄지지 못하고 있는 것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전문가들은 호주 내 보육 기관과 관련한 코비드19 확산 방지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입을 모읍니다. 단기적으로는 현실적으로 환기를 강화하는 등 실행가능한 대안책들에 초점을 맞춰야 하겠지만, 중장기적으로 봤을 때에는 호주가 학교만큼 보육 분야에는 빠르게, 또 관심을 기울여 대응하지 못한다는 점을 이번 계기로 인식하고 호주 보육시스템 구조를 전면적으로 개편해야 할 필요성을 제고할 수도 있다는 지적입니다.  

Coming up next

# TITLE RELEASED TIME MORE
코로나19 백신 접종 대상 연령층, 차일드케어 원생으로까지 확대? 07/11/2021 10:00 ...
SBS News Outlines…2022년 1월 25일 저녁 주요 뉴스 25/01/2022 02:43 ...
통가 구호물자 실은 호주 군함…코로나19 발발로 차질 우려 25/01/2022 02:18 ...
정착가이드: 위험한 스포츠 갯바위 낚시 안전하게 즐기기 25/01/2022 10:33 ...
컬처 IN: 올림픽 앞둔 베이징…코로나 배송될라 ‘해외직구’ 강력 통제 25/01/2022 12:01 ...
SBS News Headlines…2022년 1월 25일 오전 뉴스 25/01/2022 03:00 ...
호주, 20•30 세대 겨냥 오스트레일리아 데이 디지털 캠페인 착수 25/01/2022 02:00 ...
음력설 축제 ‘웰컴 투 코리아 타운’..."시드니 시내 한인타운 되살린다" 25/01/2022 12:32 ...
SBS News Outlines…2022년 1월 24일 저녁 주요 뉴스 24/01/2022 02:46 ...
노바백스 호주 4번째 백신 승인…2월 접종 가능 24/01/2022 02:36 ...
View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