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ing Up Thu 9:00 PM  AEDT
Coming Up Live in 
Live
Korean radio
SBS 한국어 프로그램

정착가이드: 코로나19 락다운 속 건강을 유지하는 6가지 팁

People are seen exercising at Albert Park Lake on September 01, 2021 in Melbourne. Source: Daniel Pockett/Getty Images

정착가이드에서 건강 전문가들이 제안하는 ‘락다운 기간 신체와 정신건강을 모두 유지하기 위해 도움이 되는 몇가지 팁’을 소개한다.

타마라 케버넷 박사는 임상 심리학자이자 호주 심리학회의 회장입니다.

그녀는 거의 대부분의 호주인들이 장기적으로 이어지는 코로나19 팬데믹에 의해 어떤 식으로든 영향을 받고 걱정거리를 갖고 있다고 말합니다.

"락다운 상황에서, 우리는 질병 자체에 대한 두려움, 가족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두려움, 보건 시스템과 현재 발생하는 사례를 관리할 수 있는 보건 시스템의 수용 능력에 대한 걱정 등 많은 문제를 접하게 됩니다. 그리고 이것이 그들의 일상 생활에 미치는 영향, 그들이 하고 있는 일과 가려는 곳 등 모든 제한 사항들에 영향을 미칩니다. 그리고 물론, 온라인 상의 피로감도 큽니다."

police melb restrictions  WILLIAM WEST_AFP via Getty Images-1235005431 (1)
William West/Getty Images

자신의 정신 건강 돌보기

비욘드 블루의 자원봉사자인 세실 사이 씨는 과거 심리 치료를 통해 우울증을 극복한 경험이 있습니다. 그 결과, 그녀는 지금 자신의 감정을 잘 인지하며 지내고 있습니다.

사이 씨가 살고 있는 시드니 파라마타 카운슬은 코로나19 사례가 많이 발생하는 집중 관리 지역으로 락다운 규제가 더욱 엄격합니다.

그녀는 때때로 매우 불안해지기도 했다고 말합니다. 

"나는 우리가 단지 인간이라는 것을 인식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렇지 않나요? 저는 가끔 제 자신에게 괜찮아야 한다는 추가적인 압박을 가하는 것 같기도 하고, 그러면 안 되는 것 같기도 하고요. 그리고 저는 이해해야 하고, 제가 무엇을 느끼는 지 인지해야 합니다. 특히, 저는 집중 우려 LGA 중 한 곳에 살고 있습니다. 시드니의 봉쇄가 세 번이나 연장된 것 같아요. 그래서 봉쇄의 끝날 것이라는 기대를 갖고 있다가 다시 재연장을 겪으면서 좀 더 힘들게 느껴지는 날도 분명히 있습니다."

사이 씨는 봉쇄 기간 중 어느 시점에선가 바이러스에 감염될까 너무 무서워 2주 내내 집을 떠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어느 순간, 저는 밖으로 나가는 것을 멈췄습니다. 음식을 사러 가게에도 가고 싶지 않았어요. 제 생각에 그건 사람들이 얘기하는 코로나 확진자가 급증하는 것 등에 대한 두려움 때문인 것 같습니다. 저는 편집증적으로 변하기 시작했습니다.

소셜 미디어 사용 제한하기

캐버넷 박사는 사람들이 소셜 미디어를 통해 최근 소식을 접하고 항상 뉴스를 확인하는 것에 중독되는 것이 실제로 그들의 기분을 더 악화시킬 수도 있다고 말합니다.

사람들이 정말 명심해야 할 한가지는 뉴스를 어떻게 이용하는가에 대한 것이라고 그는 설명합니다.

그것이 자신을 더 불안하게 만드는지 아니면 기분을 가라앉게 하는지 그리고 자신이 뉴스를 체크하는데 얼마나 많은 시간을 보내는지를 생각해 보세요.

“또 다른 생각해 볼 요소는 소셜 미디어 사용입니다. 그래서 제가 말하고 싶은 중요한 점은 자신이 하고 있는 일이 본인에게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살펴보라는 것입니다. 너무 과하거나, 우울하게 만드는 거라면 잠시 동안 이러한 기기들에서 멀리하고 마음의 여유를 갖는 것을 고려해 보세요”

비욘드 블루의 수석 임상 고문 그랜트 블라쉬키 박사는 사람들이 통제할 수 있는 것에 집중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합니다.

자신이 통제할 수 있는 것에 집중하세요. 여러분이 실제로 통제할 수 있는 것들은 무엇인가요?

일상의 루틴 만들기

25년 동안 GP로 근무해 온 블라쉬키 박사는 충분히 잠을 자거나 좋은 음식을 먹는 등 자신의 몸을 돌보는 데 집중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합니다.

cyclying
Exercising outdoors is allowed during lockdown.
Roman Pohoreki/Pexels

“일상적인 루틴을 만드는 것이 정말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오전 11시에 산책하러 갈 거야.' ‘12시에 엄마한테 전화를 해야지.’ 이런 것들은 단지 끝없이 이어지는 것이 아니라 일종의 흐름이 있는 겁니다."

블라쉬키 박사는 예방 건강 검진을 잊지 않는 것도 중요하다고 말합니다.

일과 개인 생활 구분하기

재택근무를 하는 사람들은 자신의 개인 생활과 일을 명확히 구분하는 것 또한 중요하다고 그는 덧붙였습니다.

"직장과 가정의 경계선 없이 많은 사람들이 집에서 일하고 있는데, 물론 괜찮은 일이지만 여러분이 일터에서 살고 있는 기분이 들 수 있다는 위험요소가 있습니다. 업무용 이메일 등 업무 처리가 여러분의 삶에 스며들게 되는 거죠. 그리고 자신이 퇴근했다는 느낌을 받지 못하게 됩니다.

“제가 원하고 추천하는 것은, 몇시부터 몇시까지 업무 시간이고 또 몇 시부터 가정생활이 시작되는 건 지 매우 분명한 경계를 만드는 것입니다."

규칙적인 신체 운동

캐버넷 박사는 코로나19 봉쇄 기간 동안 신체 운동을 하는 것은 신체 건강뿐만 아니라 정신 건강 증진에도 매우 중요하다고 말합니다.

"우리는 운동이 정신 건강에 큰 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그리고 그것은 여러분이 계속하고 싶은 것들 중 하나이거나, 전에 해본 적이 없다면, 시작하세요.”

운동은 엔도르핀을 유지하고 전반적인 정신 건강을 향상시키는 데 실제로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의사이자 멜버른 대학의 의대 교수인 카산드라 조케 교수는 새로 출간된 책 '여성의 건강한 노화의 비밀'의 저자입니다.

이 책은 지난 30년 동안 중년부터 노년기 여성 400명 이상의 건강에 초점을 맞춰 연구한 결과를 담고 있습니다.

조케 교수는 이 연구가 매일 운동하는 것이 사람들의 생물학적 측면의 건강을 향상시켰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설명합니다.

"지난 30년 간 진행된 이 연구는 강도높은 운동, 체육관, 수영, 그리고 이런 종류의 구조화된 운동이 더 나을 것으로 사람들이 기대하는 것과 다르게 흥미롭게도, 지난 30년 동안, 가장 운동 효과가 좋은 사람들은 일주일에 7일동안 꾸준히 운동한 사람들이라는 것입니다. 그리고 반드시 격렬한 운동일 필요는 없었습니다.”

45분에서 1시간 정도 매일 걸었던 사람은 일주일에 7일 동안 매일 걸었기 때문에 운동 효과가 좋았습니다. 그러니 만약 여러분이 격렬한 운동에 익숙하지 않다면 스트레스 받지 말고, 매일 활동적인 운동을 하며 지내시기 바랍니다.

건강한 식단

fruit
Being in lockdown means also having more time to cook healthy meals.
Trang Doan/ Pexels

또 하나 주목해야 할 중요한 점은 식습관이라고 블라쉬키 박사는 설명합니다.

"우리 마음속으로 심리적으로 좋아, 나는 정말 봉쇄돼 있어’라고 생각한다면 어디서 즐거움을 얻을 수 있을까요? 과식하기 매우 쉬운 심리 상태가 됩니다. 아니면 어떤 사람들은 그 순간에도 술을 많이 마시고 있을 겁니다. 알다시피, 우리 모두가 스트레스 상황에 놓여 있지만, 자신을 위해 옳은 결정을 내리세요.”

“몸에 좋지 않은 음식을 주변에 두지 말고, 집에 보관하지 않도록 하세요. 배가 고프거나 스트레스를 받을 때 치우려고 한다면 아마 너무 늦을 겁니다."

세실 사이 씨는 팬데믹으로 인해 친구와 수다를 나누거나 영화 보러 가는 등 자신이 그동안 당연하게 여겼던 것들에 대해 더 감사하게 됐다고 말합니다.

그녀는 또한 이런 상황이 자신을 낯선 사람들과 더 가까워지게 만들었다고 덧붙였습니다.

"저는 규칙적으로 체육관에 가곤 했습니다. 그리고 체육관에는 대화해본 적이 없는 많은 사람들이 있었어요. 락다운 동안, 모든 사람들이 온라인 수업을 할 수밖에 없었고, 이제 그들의 얼굴과 이름을 보게 됐습니다. 봉쇄를 겪으면서 몇몇 사람들과 실제로 가까워진 것 같아요. 저는 그들의 직업도 알게 됐고 그들의 이름이나 얼굴도 알게 됐어요.”

사이 씨는 매일 운동하고 그림 그리기를 시작하면서 팬데믹 동안 자신의 새로운 열정을 발견했습니다.

정신 건강 지원이 필요하다면 라이프라인(Lifeline) 13 11 14 또는 비욘드 블루(Beyond Blue)에서 도움을 청하세요

코로나바이러스정신건강웰빙지원서비스- 1800 512 348 또는 coronavirus.beyondblue.org.au

비욘드블루지원서비스 - 1300 22 4636 또는 beyondblue.org.au/get-support

Embrace Multicultural Mental Health 는 문화적 언어적 다양한 배경의 사람들을 지원합니다.

긴급 사항은 000으로 전화하세요.

 

Coming up next

# TITLE RELEASED TIME MORE
정착가이드: 코로나19 락다운 속 건강을 유지하는 6가지 팁 26/09/2021 12:00 ...
백신 미접종자, 2022 호주오픈 참가 ‘불가’ 28/10/2021 10:00 ...
“SBS News Headlines” 2021년 10월 28일 주요 뉴스 28/10/2021 04:40 ...
모리슨 총리, G20 및 기후변화협약 회의 참석차 영국행 28/10/2021 01:56 ...
정착가이드: 호주에서 이용 가능한 무료 법률 서비스 28/10/2021 12:21 ...
SBS News Outlines...2021년 10월 27일 저녁 주요 뉴스 27/10/2021 02:18 ...
서비스 NSW 앱 통해 노출장소 방문 알림 메시지 받는다 27/10/2021 01:48 ...
호주, 11월부터 화이자 백신 부스터 샷 접종 착수 27/10/2021 02:00 ...
“SBS News Headlines” 2021년 10월 27일 주요 뉴스 27/10/2021 03:50 ...
호주 ‘2050 탄소중립 목표’ 설정, 집권당 연립의 ‘정치적 야합(?)’ 27/10/2021 04:00 ...
View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