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ing Up Mon 9:00 PM  AEST
Coming Up Live in 
Live
Korean radio

뮤직 페스티벌 행사장 ‘마약 성분 검사’ 둘러싼 논란 증폭

Festival goers across the country are being urged not to take pill-popping risks.

지난 연말 주요 도시에서 펼쳐진 뮤직 페스티벌이 마약으로 얼룩지면서 ‘마약성분 검사’의 필요성이 적극 부각되고 있지만 정부와 경찰은 결사 반대 입장을 굽히지 않고 있습니다.

뮤직 페스티벌 현장 안팎에서 불법 유통되는 ‘불법 알약’의 성분이 무엇인지를 알 수 있게 함으로써 치명적 불상사를 예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여론에 반해 정부당국은 “마약에 대한 경각심이 완화되고 자칫 불법 약물이 활개치는 기폭제가 될 수 있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실제로 NSW와 VIC 주정부 모두 “불법약물 남용을 오히려 조장하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며 반대 입장을 분명히 하고 있다.

반면 비상구급 전문가들은 “마약성분검사는 의료 절차로 받아들여야 한다”며 “이미 마약 등을 소지하고 있는 사람들에게 최종 안전망을 제공하는 것”이라고 강변했다

다양한 여론조사에서도 “정부 당국의 단속이 강화돼도 불법약물은 계속 밀거래되고 있는 만큼 차라리 알약 소지자들이 스스로 약물 성분 검사를 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더 큰 화를 면할 수 있을 것”이라는 견해가 지배적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마약성분검사’ 논쟁은 지난 연말에 펼쳐진 NSW주와 VIC주의 뮤직 페스티벌에서 불법약물 복용으로 인한 사망자가 2명 발생한 가운데 2019년 새해 첫날 시드니 도메인에서 펼쳐진 ‘시드니 필드 데이’(Field Day) 페스티벌 현장에서 194명이 마약 사범으로 검거되면서 촉발됐다.

NSW 경찰청은 필드 데이 뮤직 페스티벌 현장에서 불법약물 공급, 운반, 소지 등의 용의자 194명을 연행했으며, 이들 가운데는 ‘엑스터시’로 통칭되는 MDMA 알약을 무려 120정이나 소지하고 있던 스무살 안팎의 남녀 2명도 포함됐다.

이 가운데 한명은 갓 18살을 막 넘긴 것으로 알려졌다.

 

Coming up next

# TITLE RELEASED TIME MORE
뮤직 페스티벌 행사장 ‘마약 성분 검사’ 둘러싼 논란 증폭 11/01/2019 02:12 ...
[인터뷰] 한국의 소리로 세계와 소통하는 대금 연주자 김혜림 21/09/2019 12:53 ...
호주 기후변화 대응 촉구 집회에 수십만 명 운집 20/09/2019 02:43 ...
SBS 한국어 뉴스 간추린 주요 소식 – 9월 20일 금요일 20/09/2019 02:58 ...
"치매환자, 우리는 이들은 어떻게 대하고 있을까?" 20/09/2019 04:14 ...
디지털 중심 네오 뱅크… 호주 ‘진자 은행, 86 400 은행’ 출범 20/09/2019 10:49 ...
페니 웡 "글래디스 리우 비난, 인종차별과는 전혀 무관" 공박 19/09/2019 02:50 ...
SBS 한국어 뉴스 간추린 주요 소식 – 9월 19일 목요일 19/09/2019 02:17 ...
[시네마 인터뷰] “딱 네 숨만큼만” 고희영 감독이 전하는 해녀 다큐 ‘물숨’ 19/09/2019 17:40 ...
[호주 교육 대해부] 공대 여학생 대입 가점 시행.. ‘양날의검’ 우려 18/09/2019 09:49 ...
View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