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ing Up Mon 9:00 PM  AEDT
Coming Up Live in 
Live
Korean radio
SBS 한국어 프로그램

그린피스, COP-26 총회에 대한 각국 협조 호소...호주 집권당 '탄소 내홍' 지속

Greenpeace supporters demonstrate outside the Federal Court in Sydney, Wednesday, June 2, 2021. Source: AP Photo/Rick Rycroft via AAP

호주의 스콧 모리슨 연방총리가 제26차 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26 summit)에 참석할 것으로 보이나, 2050년 탄소 중립 목표 설정을 두고 집권당의 합의점이 아직 도출되지 않고 있다.

세계적 환경단체 그린피스가 다음달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우에서 열리는  제26차 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26 summit)를 앞두고 호주 등 주요 국가 및 다국적 기업들의 적극적 협조를 당부하고 나섰다

그린피스의 제니퍼 모건 대표는 “돌이킬 수 없는 심각 상황을 촉발시킬 지구 온난화 방지를 위한 지구촌 차원의 대책 마련의 마지막 기회가 될 것”이라고 호소했다.

모건 대표는 “안타깝게도 이번 회의를 앞두고 탄소 중립 목표 설정을 방해하는 로비가 전방위로 펼쳐지고 있다”고 경고했다.

모건 대표는 “호주 등 OECD 회원국 가운데 기후변화 정책에 속도를 내려는 움직임을 저지하려는 움직임이 있다는 사실에 충격을 금할 수 없으며, 기후변화로 촉발된 심각한 지구 온난화 현상에 대한  과학적 증거 및 연구 결과를 의도적으로 경시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2050년 탄소 중립 달성 목표 설정을 두고 내홍을 겪고 있는 집권 자유당과 국민당이 연방총리와 부총리의 톱다운 협상으로 돌파구를 찾을 전망이다.

국민당 의원들은 스콧 모리슨 총리가 수용하기로 한 2050년 탄소 중립 달성 목표 지지 조건으로 탄광촌 및 농촌 지역 경제회생을 위한 요구 사항을 마련해 당 지도부에 전달하고, 당수인 바나비 조이스 연방부총리에게 협상을 일임키로 했다.

이에 따라 바나비 조이스 연방부총리는 스콧 모리슨 총리의 출국에 앞서 회동을 갖고 타협안을 철중할 것으로 보인다.

유엔은 다음달 영국 글래스고에서 196개국이 참석한 가운데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26)를 개최하고 온실가스 배출 감축 목표을 구체적으로 설정할 방침이다.

0:00
 

Coming up next

# TITLE RELEASED TIME MORE
그린피스, COP-26 총회에 대한 각국 협조 호소...호주 집권당 '탄소 내홍' 지속 22/10/2021 02:00 ...
“SBS News Headlines” 2021년 12월 4일 주요 뉴스 04/12/2021 03:43 ...
[한호 수교 60주년 특집] 최초 한인 이민자 인식 조사..."한국 음식과 문화 소비하며 정체성 실현" 04/12/2021 14:50 ...
SBS News Outlines…2021년 12월 3일 저녁 주요 뉴스 03/12/2021 02:30 ...
NSW 9번째 오미크론 변이 확진, 지역감염 사례일 수도 03/12/2021 01:54 ...
“SBS News Headlines” 2021년 12월 3일 주요 뉴스 03/12/2021 04:17 ...
세계 장애인의 날...정부, 장애인 공동체 위한 10개년 계획 발표 03/12/2021 01:16 ...
의회 직장 문화 보고서에서 충격적 성희롱 실태 드러나 03/12/2021 05:06 ...
SBS News Outlines…2021년 12월 2일 저녁 주요 뉴스 02/12/2021 03:12 ...
NSW 지방 정부 선거로 과열되는 경쟁, ‘한인 사회를 위한 승리인가?’ 02/12/2021 15:30 ...
View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