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ing Up Mon 9:00 PM  AEST
Coming Up Live in 
Live
Korean radio

호주 근로자 다섯 명당 네 명꼴로, 산재 사고나 산재 질환 겪어

A stressed, exhausted businessman sitting at his desk in an office at night

호주 내 근로자 다섯 명 당 네 명은 일터에서 다치거나 병에 걸린다는 새로운 조사 결과가 나온 것과 관련해 노조는 안전하지 않은 업계 관행의 추악함이 드러난 것이라고 말한다.

베스 셀레스티노 씨와 대일 밀스 씨는 20년 넘게 금융업에 종사했다.

하지만 두 사람은 점점 유독해지는 직장 문화 때문에 결국 어쩔 수 없이 조기 은퇴를 했다고 하는데, 대일 밀스 씨는 성과 압력이 너무 엄청났다고 말한다.

필리핀 출신 이민자인 베스 셀레스티노 씨의 경우 건강에 심각한 질환을 겪을 수도 있었다.

호주노조협의회(ACTU)는 밀스 씨나 셀레스티노 씨의 사연이 너무 흔한 이야기가 되어 간다고 지적한다. 

ACTU가 근로자 25,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서 응답자의 79%가 일터에서 다쳤다고 답했고 61%는 부실한 관리 때문에 정신건강이 좋지 않은 상태라고  밝혔다.

절반이 넘는 근로자가 직장 내 위험을 인지했고 벌금이 너무 낮아 고용주가 안전을 진지하게 받아들이지 않는다고 여기는 노동자 비율이 거의 80%에 달했다.

[상단 이미지상의 재생 버튼을 클릭하시면 팟캐스트를 통해 자세한 내용을 들으실 수 있습니다.]

Coming up next

# TITLE RELEASED TIME MORE
호주 근로자 다섯 명당 네 명꼴로, 산재 사고나 산재 질환 겪어 14/08/2019 04:10 ...
[이번주 누리공방]아들레이드 정육점 '비할랄 인증' 스티커 논란에 일부 한인 '화들짝' 21/09/2019 02:57 ...
[Click@SBS] 이번주 핫 클릭! 21/09/2019 03:09 ...
[인터뷰] 한국의 소리로 세계와 소통하는 대금 연주자 김혜림 21/09/2019 12:53 ...
호주 기후변화 대응 촉구 집회에 수십만 명 운집 20/09/2019 02:43 ...
SBS 한국어 뉴스 간추린 주요 소식 – 9월 20일 금요일 20/09/2019 02:58 ...
"치매환자, 우리는 이들은 어떻게 대하고 있을까?" 20/09/2019 04:14 ...
디지털 중심 네오 뱅크… 호주 ‘진자 은행, 86 400 은행’ 출범 20/09/2019 10:49 ...
페니 웡 "글래디스 리우 비난, 인종차별과는 전혀 무관" 공박 19/09/2019 02:50 ...
SBS 한국어 뉴스 간추린 주요 소식 – 9월 19일 목요일 19/09/2019 02:17 ...
View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