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ing Up Fri 9:00 PM  AEST
Coming Up Live in 
Live
Korean radio

호주, 국내 폐기물 처리 산업체에 2천만 달러 지원

The government is allocating $20 million to grow Australia's recycling industry and start the transition to banning waste exports.

모리슨 정부는 플라스틱, 종이, 유리, 타이어 등의 재활용 쓰레기 수출 금지 계획의 일부로 국내 재활용 역량 강화에 2천만 달러 지원을 약속했다.

최근 재활용품 수출 금지 방침을 밝힌 연방 정부가 국내 재활용 산업을 키우고 폐품 수출 금지로의 전환을 시작하는 데 2천만 달러를 지원합니다.

스콧 모리슨 연방 총리는 플라스틱과 종이, 유리 타이어 등의 재활용 폐기물 수출 금지 정책의 일환으로 국내 재활용 산업을 촉진하기 위한 혁신 프로젝트에 대한 지원을 발표했습니다.

모리슨 총리는 “우리가 자연환경을 보호하면서 동시에 재활용품을 사람들이 원하고 필요로 하는 제품으로 바꾸는 역량을 구축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빅토리아주에서 대규모 재활용업체 SKM의 도산으로 다수의 카운슬이 재활용 폐품을 매립지로 보내는 재활용 위기가 발생한 가운데 이러한 정부 발표가 나온 겁니다.

중국이 지난해 폐품 수입을 금지한 조치도 국내 재활용품 처리 문제의 원인이 됐습니다.

모리슨 정부는 지난주 케언스에서 열린 호주 정부간협의회(COAG) 회의에서 재활용이 가능한 이들 네 가지 폐품의 수출을 금지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주, 테리토리 수장들과 함께 모리슨 총리는 환경부 장관들이 재활용제도를 개선하게 하는 안을 세웠습니다.

케런 앤드류스 연방 산업 장관은 이 재활용산업 지원금이 국내 일자리를 창출하고 플라스틱 오염을 줄이는 데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호주는 지난해 28억 달러를 들여 거의 450만 톤에 달하는 폐품을 수출했는데 거의 대부분이 베트남과 인도네시아, 중국으로 보내졌습니다.

뉴사우스웨일스주는 가장 많은 인구가 거주함에도 폐품 수출량이 빅토리아주나 퀸스랜드 주보다 적었고, 인구가 4분의 1 정도밖에 되지 않는 서부 호주 주보다 약간 많은 정도였습니다.

앤드류스 장관은 “국내 플라스틱 재활용 산업을 활성화하는 것이 플라스틱 폐품을 수출하는 것보다 세 배 이상의 일자리를 창출할 가능성이 있고, 더 지속 가능하고 번영하는 미래를 보장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Coming up next

# TITLE RELEASED TIME MORE
호주, 국내 폐기물 처리 산업체에 2천만 달러 지원 13/08/2019 02:27 ...
페니 웡, ‘글래디스 리우 비판이 인종차별적 공세’라는 자유당에 ‘어불성설’ 공박 19/09/2019 02:50 ...
SBS 한국어 뉴스 간추린 주요 소식 – 9월 19일 목요일 19/09/2019 02:17 ...
[시네마 인터뷰] “딱 네 숨만큼만” 고희영 감독이 전하는 해녀 다큐 ‘물숨’ 19/09/2019 17:40 ...
[호주 교육 대해부] 공대 여학생 대입 가점 시행.. ‘양날의검’ 우려 18/09/2019 09:49 ...
호주정부, 가족법 체계 검토 발표… 18/09/2019 05:10 ...
SBS 한국어 뉴스 간추린 주요 소식 – 9월 18일 수요일 18/09/2019 02:02 ...
타밀가족 추방 결정, 내일로 연기 18/09/2019 01:53 ...
'장애인 처우실태 전수조사' 로열 커미션 조사 착수 18/09/2019 06:17 ...
조지 펠 추기경, 연방 대법원에 상고 17/09/2019 01:36 ...
View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