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ing Up Mon 9:00 PM  AEST
Coming Up Live in 
Live
Korean radio
SBS 한국어 프로그램

모리슨 총리, 태평양 기후 회의에서 2백만 달러 지원 약속

Scott Morrison and Prime Minister of Fiji, Frank Bainimarama.

스콧 모리슨 연방 총리가 기름 유출 청소를 돕기 위해 2백만 달러 지원을 발표한 가운데 태평양제도 포럼 회원국들이 공동성명 문구를 두고 이견을 조율 중이다.

태평양제도포럼을 개최 중인 스콧 모리슨 연방 총리와 태평양제도 국가 정상들이 최종 공동성명에 담을 내용을 두고 조율 중입니다.

모리슨 총리는 협상 과정에서 태평양제도 국가들이 원유 유출을 비롯한 해양 오염 사고에 대처하도록 돕기 위해 2백만 달러를 지원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모리슨 총리는 또 재생에너지에 대한 투자와 석탄 의존도 감소, 노동당으로부터 물려받은 탄소 배출 "적자" 개선 등을 언급하며 현 정부의 기후 변화 대응 노력을 강조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호주는 공동성명에 석탄과 탄소 배출 감축 문구를 넣기를 바라는 작은 포럼 회원국들과 이견을 보이고 있습니다.  

호주 연구소 리치 메르지안 기후에너지국장은 모리슨 총리가 태평양의 생존보다 석탄에 대한 집착을 우선시한다고 비판했습니다.

[리치 메르지안 국장: "모리슨 총리는 호주가 태평양 가족의 구성원이라고 주장하면서 그들이 가장 우려하는 한 가지를 외면하고 있습니다. 기후변화의 영향이 당장 태평양제도에서 감지되고 있고, 태평양제도는 가장 크고 부유한 이웃에게 옳은 일을 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태평양제도의 작은 국가들은 이미 자체 기후변화선언을 통해 신규 석탄화력발전소 및 탄광 건설을 즉시 세계적으로 금지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기후변화선언은 또 지구 기온 상승폭이 1.5도를 넘을 경우 재앙 같은 결과가 초래될 수 있다고 우려하며 기온 상승을 1.5도로 제한해야 한다고 주장했고, 자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도 이에 대해 지지를 표했습니다.

Coming up next

# TITLE RELEASED TIME MORE
모리슨 총리, 태평양 기후 회의에서 2백만 달러 지원 약속 15/08/2019 01:59 ...
글래디스 리우, 이번에는 후원금 의혹.... 노동당은 ‘인종 문제와 무관’ 반박 14/09/2019 02:11 ...
모리슨 총리, 글래디스 리우 비판 뒤에 ‘비열한 저의’ 있어 14/09/2019 03:57 ...
[K-엔터테인먼트] O-La 뮤직 페스티벌 ‘카운트다운’….10월 19-20일 시드니 쇼그라운드 14/09/2019 05:34 ...
호주의 양 개체수 100년래 최저 13/09/2019 02:08 ...
불임 선고받은 호주 여성과의 사이에서 세쌍둥이를 보게 된 한인 청년 13/09/2019 03:33 ...
북한, 베트남 리얼리티 프로그램 촬영 허가 13/09/2019 04:54 ...
SBS 한국어 뉴스 간추린 주요 소식 – 9월 13일 금요일 13/09/2019 02:16 ...
ACT, '프리 레인지 계란' 기준 강화… “각기 다른 계란, 무엇이 다른가?” 13/09/2019 09:09 ...
정착 가이드: 호주 내 아동의 권리 12/09/2019 07:49 ...
View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