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ing Up Tue 9:00 PM  AEDT
Coming Up Live in 
Live
Korean radio

모리슨 총리, G20 및 기후변화협약 회의 참석차 영국행

Sir David Attenborough (left) has called on Australia to do more when it comes to climate change. Source: Getty

스콧 모리슨 총리는 2030년까지 탄소 배출량을 30%에서 35% 감축하는 계획을 공식 발표할 예정이지만, 호주의 목표치로 규정하지는 않는다는 입장이다.

주요 20개국(G20) 정상 회의에 참석 차 오늘 로마로 향한 스콧 모리슨 연방 총리가 11월 1일부터 12일까지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에서 열리는 제26차 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에 참석한다. 

스콧 모리슨 총리는 2030년까지 탄소 배출량을 30%에서 35% 감축하는 계획을 공식 발표할 예정이지만, 호주의 목표치로 규정하지는 않는다는 입장이다.

또 호주는 2030년까지 메탄가스 배출량을 30% 줄이겠다는 미국과 유럽의 메탄가스 감축 합의안에 동참하는 서명을 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당초 회의에 참석하지 않을 예정이었던 모리슨 총리는 기후 변화 문제에 소극적이라는 국제 사회의 압력이 강하게 이어지자  결국 참석으로 입장을 선회한 바 있다.

모리슨 총리는 또 목요일 글래스고에서 열리는 기후변화협약 회의에 앞서 로마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담에 참석한다.

모리슨 총리의 부재로 바나비 조이스 부총리가 총리 대행을 맡게 된다.

조이스 부총리는 호주 정부가 국제사회에서 활발하게 논의되고 있는 메탄가스 감축 합의안에 서명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강조했다.

"호주 소고기 산업과 사료공장 산업에 큰 재앙이 될 것이다. 이 감축안은 낙농 산업에도 재앙을 불러올 것이며 그리고 광산업에도 엄청난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2030년까지 2020년 수준의 메탄 배출량에서 30%를 줄일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총으로 소를 쏘는 방법뿐이며 그건 불가능한 일이다."

한편, 지난 선거 이후 2030년까지 45%의 탄소배출량 감축이라는 목표를 철회한 바 있는 연방 노동당의 앤서니 알바니즈 당수는 기후 변화 정책에 대해 명확한 목표를 제시하지 않은 연방정부의 입장을 재차 비난했다.

0:00
 

Coming up next

# TITLE RELEASED TIME MORE
모리슨 총리, G20 및 기후변화협약 회의 참석차 영국행 28/10/2021 01:56 ...
SBS News Outlines…2022년 1월 17일 저녁 주요 뉴스 17/01/2022 03:16 ...
자가진단키트 ‘바가지요금’ 최대 1000만 달러 벌금…ACCC 경고 17/01/2022 02:35 ...
SBS News Headlines…2022년 1월 17일 오전 뉴스 17/01/2022 03:00 ...
노박 조코비치 '출국'...모국 세르비아 대통령 '격분' 17/01/2022 02:00 ...
컬처 IN: "호기심 많은 고양이 인덕션에 올라간다"…'고양이 방화 주의보' 16/01/2022 09:35 ...
SBS News Headlines…2022년 1월 16일 주요 뉴스 16/01/2022 03:00 ...
Info창: 신속항원검사 "양성입니다"... 다음 절차는? 16/01/2022 10:17 ...
컬처 IN: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원년…2022 트렌드 ‘나노 사회' 15/01/2022 12:47 ...
“SBS News Headlines” 2022년 1월 15일 주요 뉴스 15/01/2022 03:43 ...
View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