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ing Up Mon 9:00 PM  AEDT
Coming Up Live in 
Live
Korean radio

스콧 모리슨, 탄소포집저장 기술 중요성 거듭 강조..야권 "무모한 발상"

Scientists are alarmed carbon dioxide emissions have almost returned to pre-pandemic levels. Source: Getty Images AsiaPac

글래스고우에서 열린 유엔 기후변화대책 당사국 회의의 결과 여부를 떠나 호주 국내적으로도 탄소배출 감축 이슈가 정치권의 최대 화두가 됐다. 호주는 과연 어떻게 2050년 탄소 순 배출 제로 목표를 달성할 수 있을까.

스콧 모리슨 연방총리는 탄소포집저장 테크놀로지 발전을 통해 2050년 탄소 순배출 제로 목표를 달성하겠다는 야심찬 계획을 연거푸 부각시키고 있다.

하지만 탄소포집저장 테크놀로지에 의존해서 탄소 중립의 목표를 성취하기는 어렵다는 회의론이 계속 대두되고 있다.

반대 목소리도 이어지고 있다.

현재 아이슬랜드가 탄소포집저장 기술을 적극 활용하고  있는 상태며 호주도 오래전부터 탄소포집저장 테크놀롤지 개발에 노력을 기울여온 상태이나 아직은 상용화되지는 못하고 있는 상태다.

즉, 아직은  프로젝트 비용과 저장 용량 등을 둘러싼 의구심은 이어지고 있는 것.

그럼에도 불구하고 스콧 모리슨 연방총리는 해당 분야 기술 개발에 5억 달러 지원을 약속하면서 탄소포집저장 기술이 탄소 중립 목표 달성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는 기대감을 감추지 않았다.

스콧 모리슨 연방총리는 “호주가 저탄소 배출 테크롤리지 개발의 글로벌 선두주자가 되기 위해 우리는 초기 단계 연구 및 기술개발에 적극 지지할 것이며 그것이 바로 정부가 해야 할 책무”라고 말했다.

모리슨 연방총리는 연방정부의 예산지원과 함께 민간기업체의 투자가 병행됨으로써 투자 효과는 실질적으로 두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모리슨 연방총리는 “정부의 이번 예산지원은 초기 투자에 리스크가 큰 첨단 기술 분야에 대한 기업들의 대규모 투자의 부담을 경감시키는 취지이기도 하다”라고 덧붙였다.

정부는 이번 예산지원을 정부 산하의 청정에너지재정공사(CEFC)를 통해 집행할 방침이며 탄소포집저장 테크놀로지 외에도 가축의 메탄가스 방출량 감축을 위한 가축사료 개발, 태양열 전지판 및 초대형 밧데리 개발 등에도 지원될 방침이다.

호주 국내적으로는 아직 탄소포집저장 테크놀리지 사용이 합법화되지 않은 상태이며 특히 노동당과 녹색당이 반대하고 있다..

노동당의 기후변화 및 에너지부 예비장관인 크리스 보원 의원은 탄소포집저장 테크놀로지에 대한 새로운 투자에 반대 입장을 재확인했다.

크리스 보원 의원은 재생 에너지 개발 기금을 전용해서는 결코 안된다는 것이 우리 노동당의 일관된 입장이었다면서, 만에하나 새로운 예산이라면 이 문제를 다시 짚어볼 것이라고 언급했다.

녹색당 당수 아담 밴트 의원은 “성공 여부도 담보할 수 없는 무모한 발상이다”라고일축했다.

아담 밴트 녹색당 당수는“스콧 모리슨 연방 총리는 국민 혈세를 석탄 및 천연 가스 재벌 기업에 지원하겠다는 발상으로기후변화 위기는 석탄과 원유등 화석 연료 의존도에서 벗어나 해결하는 것인지 이들 기업체에 대규모 재정 지원을 해서돌파구를찾아보려는 것은 대단한 모순이며 거액의 국민 혈세를 세금 탈루 방안 모색에 전전 긍긍하는 광산 재벌 기업에 지원하는 것은 용납될 수 없다”라고 강경한 입장을 보였다.

한편 이번 유엔 기후 변화 협약 당사국 총회에서 발표된 독일 환경 평가 기관등의 연구 조사에 따르면 호주의 기후 변화 대응 조치는낙제점을 받았다.

전 세계 온실가스 배출의 90%를 차지하는 60개국과 유럽연합(EU)을 대상으로 기후 정책과 이행 수준을 평가해 수치로 환산한  기후변화대응지수 순위에서 호주는 순위 권 밖으로 밀렸다.

호주의 기후변화 정책 전문가 마크 호우든 씨는 전 세계적으로도 호주의 대책은 뒤졌다고 직격했다.

기후 변화 전문가 마크 호우드 씨는 “호주가 당장 더욱 효율적이고 적극적인 대책을 이행할 수 있다는 것이 보편적 시각이다”면서“적정선의 인구 규모에 엄청난 자원까지 갖춘 호주는 새로운 테크놀로지 개발에 주력해야 한다”라고지적했다.

하지만스콧모리슨연방총리는정부의현재계획이매우적절하다고통박했다.

스콧 모리슨 연방총리는 “물론 스스로에게나 주변 사람들에게 다른 나라들이 더 잘하고 있다고 주장할 수 있지만 앵거스 테일러 장관과 함께 세계 주요 국가 지도자들과 직접적인 논의를 벌이고 의논을 했으며 이를 통해 호주의 목표와 정책이 매우 현실적이고 적절한 것으로 자신하게 됐다”고 강변했다.

 

 

 

 

Coming up next

# TITLE RELEASED TIME MORE
스콧 모리슨, 탄소포집저장 기술 중요성 거듭 강조..야권 "무모한 발상" 24/11/2021 04:00 ...
[한국 음식 이야기] 한국음식의 상징 김치…서호주에서의 변신 22/01/2022 05:00 ...
컬처 IN: 첫 전쟁 없는 겨울…굶주림에 죽어가는 아프간 아이들 22/01/2022 09:49 ...
“SBS News Headlines” 2022년 1월 22일 주요 뉴스 22/01/2022 02:49 ...
[경제브리핑] '오미크론' 격리 요건 변경된 직업은? 22/01/2022 11:00 ...
SBS News Outlines…2022년 1월 21일 저녁 주요 뉴스 21/01/2022 03:08 ...
호주-영국 외교·국방 2+2회담, 군사∙안보 협력 강화키로 21/01/2022 02:24 ...
“SBS News Headlines” 2022년 1월 21일 오전 주요 뉴스 21/01/2022 03:16 ...
서호주, "2월 5일 주경계 개방 안 한다"...또다시 개방 계획 변경 21/01/2022 01:29 ...
SBS News Outlines…2022년 1월 20일 저녁 주요 뉴스 20/01/2022 03:17 ...
View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