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ing Up Thu 9:00 PM  AEDT
Coming Up Live in 
Live
Korean radio
SBS 한국어 프로그램

서호주, ‘백신여권’ 도입 확인

WA Premier Mark McGowan. Source: AAP

마크 맥고원 서호주 주총리가 몇 달 내에 코로나19 백신 여권을 도입할 것이라고 확인했다.

마크 맥고원 서호주 주총리가 올해 말이나 내년 초에 백신 여권을 도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Highlights

  • 서호주 주총리, 몇 달 내 백신여권 도입 확인
  • 백신여권 도입 시 백신 미접종자: 콘서트장 입장, 레스토랑에서의 식사 및 경기장에서의 스포츠 관람 불가
  • 국내선 및 국제선 항공편 이용으로 확대될 가능성 시사

이는 곧 코로나19 백신 미접종자는 콘서트장 입장, 레스토랑에서의 식사 및 경기장에서의 스포츠 관람 등을 할 수 없게 된다는 의미다.

맥고원 서호주 주총리는 이같은 조치는 국내선과 국제선 항공편 이용으로 확대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서호주주의 모든 주민은 백신 여권 제도가 도입되기 전 백신을 접종받을 기회를 가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맥고원 서호주 주총리는 다른 국가들은 호주만큼 인간의 생명을 중시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는 영국이 백신 여권 제도를 도입하려던 계획을 철회한 데 따른 반응이다.

영국은 앞서 9월 말부터 코로나바이러스 전파 가능성이 큰 대규모 행사장 등을 출입하기 위해선 백신 접종을 증명해야 하는 이른바 백신 여권 제도를 도입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하지만 사지드 자비드 영국 보건장관은 현지시간 12일 높은 백신 접종률을 이유로 들며 백신 여권 제도 도입 계획을 접는다고 밝혔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관련 업계와 정치권의 거센 반발에 따른 것이라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vaccine passport
vaccine passport
Getty Images/Onfokus

맥고원 주총리는 호주는 생명을 살릴 수 있는 조치들에 충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맥고원 주총리는 “영국이 이들 사안에 (호주와는) 다른 접근법을 가지고 있고 전 세계의 많은 국가들이 호주만큼 생명을 소중하게 여기지 않는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호주는 분명 다른 국가들보다 사람들의 생명에 더 높은 가치를 부여하고 있기 때문에 이들 조치들을 시행하는 이유며 이것이 우리에게 크게 도움이 된다”라고 강조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거의 발생하지 않고 있는 서호주주를 포함한 호주의 일부 주들은 주 경계를 개방하라는 압박을 받고 있다.

맥고원 주총리는 높은 백신 접종률이 달성되기 전까지 서호주주의 경계를 개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호주 생활의 최신 정보를 더욱 쉽고 편리하게 여러분의 손안에서 얻을 수 있습니다. 지금 SBS Radio 앱을 만나보세요.


Coming up next

# TITLE RELEASED TIME MORE
서호주, ‘백신여권’ 도입 확인 14/09/2021 01:54 ...
SBS News Outlines...2021년 10월 27일 저녁 주요 뉴스 27/10/2021 02:18 ...
서비스 NSW 앱 통해 노출장소 방문 알림 메시지 받는다 27/10/2021 01:48 ...
호주, 11월부터 화이자 백신 부스터 샷 접종 착수 27/10/2021 02:00 ...
“SBS News Headlines” 2021년 10월 27일 주요 뉴스 27/10/2021 03:50 ...
호주 ‘2050 탄소중립 목표’ 설정, 집권당 연립의 ‘정치적 야합(?)’ 27/10/2021 04:00 ...
SBS News Outlines…2021년 10월 26일 저녁 주요 뉴스 26/10/2021 04:28 ...
모리슨 연방 총리, 2050년까지 탄소 순배출 ‘0’ 목표 달성 위한 계획 발표 26/10/2021 03:18 ...
“SBS News Headlines” 2021년 10월 26일 주요 뉴스 26/10/2021 05:29 ...
[인터뷰] 한국어로 ‘단테’를 논하는 이탈리아 국적의 호주 학자 니콜라 프라스키니 교수 26/10/2021 17:58 ...
View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