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ing Up Fri 9:00 PM  AEDT
Coming Up Live in 
Live
Korean radio

클레오 스미스 납치범은 36살 지역주민남성 테런스 켈리...아동 납치 및 불법감금 등 죄로 기소

Cleo Smith (4) and her mum Ellie Smith Source: AAP

전 국민의 공분을 촉발시켰던 4살배기 클레오 스미스를 납치한 범인은 사건 발생 지역의 주민 테런스 켈리(36)로 드러났다. 켈리는 아동 납치 및 불법 감금 등 다수의 죄목으로 기소됐다.

실종 18일 만에 극적으로 부모 품에 안긴 4살배기 클레오 스미스의 납치범은 36살의 지역 주민 남성 테런스 대럴 켈리로 드러났다.

테런스 켈리는 아동 납치 및 불법 감금 등 다수의 죄목으로 공식 기소됐다.

테런스 켈리는 어제 오후 늦게 거주지 마음 ‘카나본 치안법원’에 소환됐으며 다음달 초 예비 심리가 시작된다.

테런스 켈리는 보석신청을 하지 않았다.

납치됐던 유아 클레오 스미스는 3일 새벽 퍼스 북부 900여 킬로미터 인근의 해안가 마을 카나본에 소재한 테런스 켈리의 주택에 감금돼 있던 상태에서 경찰에 의해 구출됐다.

4살 유아 클레오 스미스는 경찰이 이름을 묻자 “제 이름은 클레오예요”라고 답했다.

범인의 주택은 납치 현장인 야영장에서 75km 가량 떨어진 곳에 위치했다.  

경찰이 공개한 현장 사진에 따르면 납치용의자의 주택에는 여자아이 인형으로 가득 채워져 있었고, 인형을 배경을 찍은 다수의 사진과 동영상 등이  발견됐다.

테런스 켈리는 또 경찰 유치장에 구금된 상태에서 자해 소동을 벌여 머리에 부상을 입고 병원에서 조사를 받는 등 엽기적 행각을 보이고 있다.

경찰은 현재 소셜 미디어 상에서 돌고 있는 아동성범죄 조직 배후설에 대해 부인하며 “단독범행일 것으로 경찰은 판단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서호주 정부의 폴 파팔리아 경찰부 장관 역시 “아동성범죄 조직이 연루돼 있다는 소문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폴 파팔리아 장관은 “이번 사건이 국민적 관심사가 된 만큼 납치 18일 동안의 범인 행적을 낱낱이 밝히기 위해 현재 경찰력을 총동원하고 있다”면서

“클레오 스미스 구출에 제보는 없었으며, 경찰 당국의 철저한 초동수사에 기초한 과학수사가 결정적 역학을 했다”는 점을 재차 부각시켰다.

서호주 경찰은 현재 140명의 인력을 동원해 추가 증거 수집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즉, 납치 경로 등을 정확히 파악한다는 의지다.

 

Coming up next

# TITLE RELEASED TIME MORE
클레오 스미스 납치범은 36살 지역주민남성 테런스 켈리...아동 납치 및 불법감금 등 죄로 기소 05/11/2021 02:15 ...
SBS News Outlines…2022년 1월 20일 저녁 주요 뉴스 20/01/2022 03:17 ...
전국내각회의…각 주별 자체 학교복귀 규정 정하기로 20/01/2022 02:26 ...
Info창: 병역의 의무, 올해는 2004년생부터 적용… 호주 체류 25세 이상 한국 국적 남성 ‘국외여행 허가’ 필수 20/01/2022 08:00 ...
“SBS News Headlines” 2022년 1월 20일 오전 주요 뉴스 20/01/2022 03:21 ...
TGA, 코로나19 첫 경구 치료제 승인…'수주 내' 배송 기대 20/01/2022 01:46 ...
재호한인축구협회 최영묵 회장의 AFC 여자 아시안 컵 ‘돌파’ 20/01/2022 09:00 ...
SBS News Outlines…2022년 1월 19일 저녁 주요 뉴스 19/01/2022 03:19 ...
호주정부 인력난 해소 안간힘…유학생∙워홀러 비자 신청비 환불 19/01/2022 02:37 ...
컬처 IN: "깐부 할아버지 오영수, 골든글로브 역사 새로 썼다"…외신 찬사 봇물 19/01/2022 12:00 ...
View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