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ing Up Fri 9:00 PM  AEST
Coming Up Live in 
Live
Korean radio

호주, 11월부터 국경 재개방 시작

A Qantas repatriation flight arrives in Australia. Source: AAP

호주인들과 영주권자들은11월부터 호주 출입국이 가능해지며 7일간의 자택 자가 격리 조치가 적용될 예정이다.

호주의 국경 재개가 11월부터 시작될 예정이며, 앞으로 호주인들은 출입국을 위해 허가를 받지 않아도 될 예정이다.


  • 연방 정부, 11월부터 국경 재개방 발표
  • 시민권자 및 영주권자는 7일간의 자택 격리 적용
  • 백신 미접종자 및 승인되지 않은 백신 접종자는 기존대로 14일간의 호텔 격리

연방정부는 각 주와 테러토리가 80%의 백신 접종 완료 목표를 달성하는 시기에 맞춰 해외 여행이 재개될 것이라고 확인했다.

스콧 모리슨 연방 총리는 해외 여행을 원하는 사람들은 앞으로 몇 주 안에 국제적으로 인정되는 백신 접종 증명 서류를 받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모리슨 총리는 금요일 기자들에게 "호주는 곧 이륙할 준비를 마칠 것이다" 라고 말했다.

국경 재개방은 NSW와 남호주에서 시범 운영 중인 7일간의 자가 격리 조치에 따라 백신 접종을 완료한 호주인과 영주권자이 7일간의 자가 격리를 실시하는 것에 초점이 맞춰질 것으로 보인다.

백신 접종을 받지 않았거나 호주 의약품안전청(TGA)이 승인하지 않은 백신을 맞은 사람들은 14일 동안 지정 호텔 격리 조치를 해야 한다.

이러한 변경은 출입국 시 백신 접종을 완료한 사람에 대한 여행 제한을 하지 않는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러나 연방정부는 비자를 소지한 외국인이나 백신 접종을 받지 않은 호주인들에 대한 해외 여행 재개와 관련해서 추가 결정 사항은 여전히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호주 시민권자와 영주권자들은 지난 해 3월부터 국경이 폐쇄됨에 따라 출입국을 위해서는 정부가 발행한 해외 여행 면제권을 받아야 했다.

또 입국하는 여행인원의 제한으로 인해 가족이 있는 사람들과 귀국하려는 호주인들 사이 대규모 혼란이 야기되어 왔다.

모리슨 총리는 또한 TGA가 시노박과 코비실드 백신 또한 입국하는 해외 여행객들이 적절한 백신 접종을 받았는지 결정하기 위한 기준인 "인정 백신(recognized vaccines)"으로 간주되어야 한다는 조언을 했다고 전했다.

연방정부는 또한 격리가 필요하지 않는 남태평양 국가들뿐만 아니라 뉴질랜드와 싱가포르 같은 나라들과도 계속해서 여행 경로를 찾아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호주 시민권자와 영주권자 중 12세 미만이거나 건강상의 이유로 백신 접종을 받을 수 없는 사람들도 여행 목적의 백신 접종 완료자로 취급될 예정이다.

주 및 테러토리 정부는 각자의 백신 접종율에 따라 다른 시기에 자가 격리 프로그램을 시작할 것으로 예상된다.

여전히 호주 외교부에 등록된 귀국 항공편 이용 신청자는 약 4만 명에 달한다.

0:00

 

Source SBS News
This story is also available in other languag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