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ing Up Mon 9:00 PM  AEDT
Coming Up Live in 
Live
Korean radio

호주 포함 27개 주요 국가… ‘중국, 홍콩 보안법 폐지’ 촉구

Hong Kong Chief Executive Carrie Lam speaks during a press conference in Hong Kong on Tuesday, Sept. 3, 2019. Source: AP

호주와 영국을 포함한 27개 주요 국가가 홍콩에서 집회의 자유와 언론의 자유가 보존돼야 한다며 홍콩 보안법 폐지를 중국에 촉구했다.

줄리언 브레이스웨이트 주제네바 영국대표부 대사는 유엔 제네바 사무소에서 열린 제44차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우리는 일국양제(한나라 두체제)를 훼손하고 인권에 분명한 영향을 미치는 홍콩 국가 보안법 제정에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서 “우리는 중국과 홍콩 정부가 이 법안의 시행을 재고할 것과 더 이상 오래된 권리와 자유가 침해되지 않도록 홍콩 시민들이 관여할 수 있기를 촉구한다”라고 덧붙였다.

브레이스웨이트 대사는 이날 호주, 캐나다, 일본, 뉴질랜드, 스위스와 유럽 연합 회원국 등 총 27개국을 대표해 연설에 나섰다.

0:00
What does it take to stage the most coordinated mass protests in history? Dateline looks at how Hong Kongers are orchestrating civil unrest, and find out why the protest movement is taking a new turn.
What does it take to stage the most coordinated mass protests in history? Dateline looks at how Hong Kongers are orchestrating civil unrest, and find out why the protest movement is taking a new turn.

이날 발표된 성명서에는 “27개국은 홍콩 국민의 인권에 분명한 영향을 미치는 새로운 보안법에 깊고 큰 우려를 표명한다”라고 적혀있다.

성명서에는 또한 “홍콩 국민, 입법부 혹은 사법부가 직접 참여하지 않은 채 법을 통과시키는 것은 홍콩에 높은 수준의 자치권, 권리, 자유를 보장하는 ‘일국양제’ 원칙을 무너뜨리는 것”이라고 지적하고 있다.

이어서 “우리는 중국과 홍콩 정부가 이 법안의 시행을 재고하고 홍콩인들이 수년간 누려온 권리와 자유가 더 이상 침해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 홍콩 국민, 기관, 사법부가 함께 참여할 수 있기를 촉구한다”라고 적혀있다.

This story is also available in other languages.
Show languag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