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ing Up Mon 9:00 PM  AEST
Coming Up Live in 
Live
Korean radio

중국, 자국 학생 호주 유학 ‘제동’… 호주 정부, 중국 주장 일축

Tertiary students at the University of Melbourne Source: AAP

중국이 자국 학생들의 호주 유학을 경고하고 나서자 마티어스 코먼 연방 재무 장관이 호주에서 아시안 유학생을 대상으로 한 인종차별이 증가했다는 중국의 주장을 일축했다.

호주와 중국간의 관계가 한층 냉각되고 있는 가운데 중국이 자국 학생들에게 호주 여행을 주의하라고 경고하고 나섰다.

지난주 중국 문화관광부가 중국인의 호주 방문을 경고한 데 이어 이번에는 중국 교육부가 학생들의 호주 유학에 제동을 걸고 나선 것.

이에 대해 마티어스 코먼 연방 재무 장관은 수요일 “호주는 성공적인 다문화 사회이고 사람들을 환영하는 국가”라며 “해외에서 고등 교육을 받기를 고려 중인 모든 잠재적인 학생들이 호주에 올 것을 독려한다”라고 반박했다.

이와 함께 알란 터지 다문화 장관 대행은 아시아계 사람들에 대한 인종차별이 호주에서 일부 일어났다는 점을 인정하면서도, 이는 “소수의 비겁한 멍청이”이가 하는 짓이라고 말했다.

터지 장관 대행은 스카이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이것은 호주식 방법이 아니다. 아무리 상상해도 이것은 호주의 규범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런 가운데 8개 호주 대학의 연합체를 대표하는 기구의 비키 톰슨 씨는 중국 측의 성명이 매우 실망스럽다고 발언했다.

톰슨 씨는 “우리의 돌봄의 의무는 내국인 학생과 유학생 모두에게 확대되며, 글로벌 팬데믹의 중심에 선 시기에 더욱 그렇지 않다”라며 “호주와 우리 대학들은 우리 모든 학생들에게 안전한 목적지로 남아 있다”라고 강조했다.

그녀는 이어서 “8개 호주 대학은 우리 유학생들에게 절대적으로 헌신하고 있으며 중국과도 적극적이고 협력적인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라며 “하지만 이 같은 성명서는 이미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기에 상황을 더욱 어렵게 만드는 것”이라고 말했다.

톰슨 씨는 또한 “호주 정부의 건강 조언이 우리가 유학생을 받아들이도록 하는 즉시 유학생들이 캠퍼스로 돌아오고 그들을 환영할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호주가 중국에서 발생한 코로나19 발병의 글로벌 독립 조사를 제안한 이후 호주와 중국의 관계는 냉각기를 이어오고 있다. 중국은 호주 산 쇠고기 수입의 부분 제한 조치에 이어 보리에 대한 80%의 관세 폭탄을 때린 바 있다.

Source A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