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ing Up Thu 9:00 PM  AEST
Coming Up Live in 
Live
Korean radio

COP26 폐막, '석탄발전 단계적 감축'… ‘기후 조치 강화’ 압박받는 호주

Scott Morrison (left) and Energy Minister Angus Taylor (right) during a tour of the Ampol Lytton Refinery in Brisbane, Monday, 17 May, 2021. Source: AAP

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에서 발표된 ‘글래스고 기후 합의’에서는 내년까지 각국이 2030 기후 목표를 강화하기를 요구하고 있다. 모리슨 정부는 2030 목표가 “(이미) 확정됐다”는 반응이다.

유엔 기후 정상 회의가 석탄과 화석 연료 보조금의 “중단”이 아닌 “감축”을 요구하는 것으로 마무리된 가운데 호주가 앞으로 10년 동안 더욱 강력한 기후 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촉구를 받고 있다.


Highlights

  • 글래스고 기후 합의: 탄소 저감장치가 없는 석탄 발전소와 비효율적인 화석연료 보조금의 “단계적 감축(phase-down)”을 위한 노력 가속화
  • 지구 온난화 1.5도 이내로 제한하기 위해 전 세계 이산화탄소 배출량 2030년까지 2010년 대비 45% 감소
  • 호주 등 몇몇 국가, 계획보다 3년 빠른 내년 말까지 “파리 협약을 맞추기 위해 2030 기후 목표치를 재고하고 강화”할 것 압박

영국 글래스고에서 열린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가 13일 밤 11시 30분 경(현지 시간) 폐막했으며 참가국들은 '글래스고 기후 합의'를 대표 결정문으로 선언했다.

'글래스고 기후 합의(Glasgow Climate Pact)'에는 탄소 저감장치가 없는 석탄 발전소와 비효율적인 화석연료 보조금의 “단계적 감축(phase-down)”을 위한 노력을 가속화한다는 구체적인 요구가 포함됐다.

하지만 애초 여러 나라가 요구했던 “중단”이라는 문구는 중국과 인도의 저항으로 인해 최종적으로 “감축”으로 결정됐다. 합의문에 석탄과 화석연료가 언급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여기에는 지구 온난화를 1.5도 이내로 제한하기 위해 전 세계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2030년까지 2010년 대비 45% 감소시켜야 한다는 의미가 담겨 있다.

이에 따라 호주를 포함한 몇몇 국가들은 계획보다 3년 빠른 내년 말까지 “파리 협약을 맞추기 위해 2030 기후 목표치를 재고하고 강화”할 것을 요구받고 있다.

호주 정부는 이번 총회가 열리기 직전 2050 순배출량 제로 목표를 설정한 바 있다. 정부는 2030년까지 2005년 대비 배출량의 26~28%를 감축한다는 목표를 설정했으며 정부는 이때까지 실제로 최대 35%가 감소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앤거스 테일러 에너지 장관과 마리스 페인 외무부 장관은 일요일 호주 정부의 2030 목표는 이미 확정됐다고 말했다.

이들은 공동 성명을 발표하며 “호주의 2030 목표는 확정됐고 우리는 교토 의정서의 목표를 맞춰온 것처럼 이를 충족시키고 극복하는데 전념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호주 정부는 글래스고 기후 합의문을 환영하면서도 “항상 호주의 국익을 위해 노력하며 결정을 내릴 것이고 농촌과 지방 지역 사회를 위해 옳은 일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레그 헌트 연방 보건부 장관도 일요일 오전 ABC 방송 인사이더 프로그램에 출연해 “실제로 35% 감소에 이를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라며 “그렇기 때문에 우리는 목표를 달성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진행자인 데이비드 스피어스가 “호주가 목표를 재검토할 것인지?”에 대해 묻자 헌트 장관은 “우리는 목표를 설정했다. 계속해서 우리의 예측을 업데이트할 수는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0:00

Source SBS News
This story is also available in other languages.
Show languag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