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ing Up Mon 9:00 PM  AEDT
Coming Up Live in 
Live
Korean radio

빅토리아 주 공립학교, 내년부터 생리대 무상 지원

Victorian Premier Daniel Andrews seen alongside students at University High in Melbourne, Wednesday, September 11, 2019. Source: AAP

2000만 달러에 달하는 정부 프로그램과 선거 공약의 일환으로 빅토리아 주 공립학교에 다니는 여학생들에게 내년부터 생리대와 탐폰(pads and tampons)이 무료로 제공될 예정이다.

빅토리아 주 공립학교에 다니는 여학생들은 내년부터 학교에서 생리대와 탐폰(pads and tampons)을 무상으로 제공받게 된다.

2070만 달러 규모의 이번 계획은 내년 중순부터 빅토리아 주 내 모든 공립 초등학교, 중고등학교, 전문학교에서 시행될 예정이다. 노동당의 앤드류스 정부는 지난해 실시된 주총선 당시 이 같은 계획을 공약으로 내놓은 바 있다.

멜버른 파크빌에 위치한 유니버시티 하이 스쿨의 여학생들은 이번 조치가 큰 변화를 가져올 것이라며 기대감을 표현했다.

익명을 요구한 8학년 여학생은 “예상치 못한 때 생리가 올 수 있는데 필요한 지원을 받을 수 있어 좋다”라며 “생리 때문에 운동과 학교 활동이 중단되는 것을 원치 않는다”라고 말했다.

Victorian Premier Daniel Andrews seen alongside students and staff at University High in Melbourne, Wednesday, September 11, 2019.
Victorian Premier Daniel Andrews seen alongside students and staff at University High in Melbourne, Wednesday, September 11, 2019.
AAP

한편 학교들은 주정부 프로그램에 따라 위생 용품을 버릴 수 있는 쓰레기통 역시 무상으로 지원받게 된다.

다니엘 앤드류스 빅토리아 주총리는 수요일 기자들에게 “생리대, 탐폰, 위생용품 같은 것을 쉽게 접할 수 없는 학생들과 젊은 여성이 많다”라며 “이는 존엄성에 대한 것이고 포용에 관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프로젝트에 투입될 2070만 달러는 총 4년에 걸쳐 사용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