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ing Up Mon 9:00 PM  AEST
Coming Up Live in 
Live
Korean radio

中, 호주산 와인에 5년간 관세 인상

A man examines Australian wine in Shanghai, China. Source: AAP

중국 상무부가 최대 5년간 호주산 와인에 대해 116.2%에서 217.4%에 달하는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발표했다.

중국과 호주의 관계가 악화일로를 걷고 있는 가운데 중국 정부가 3월 28일부터 최대 5년간 호주산 수입 와인에 대한 관세를 인상하겠다고 밝혔다.


Highlights

  • 3월 28일(일)부터 중국, 호주산 와인에 5년간 반덤핑 관세 부과
  • 부담금은 116.2%에서 217.4% 사이
  • 2019년 중국 상대 호주 와인 수출액: 13억 달러( 미화 9억 달러)

 

중국 상무부는 성명서를 통해 “부담금은 116.2%에서 217.4%에 이른다”라며 일요일부터 관세 인상을 시행한다고 발표했다.

지난해 11월 중국 정부는 호주산 와인에 대해 임시로 107.1%에서 212.1%의 관세를 부과해 왔으며, 이번에 확정된 관세는 임시 관세보다도 높아진 것이다.

중국 상무부는 그동안 호주산 수입 와인에는 덤핑과 보조금이 지급되고 있었다며 중국 와인 업계가 실질적인 피해를 입어 왔다고 주장했다.

호주 정부 자료에 따르면 중국을 상대로 한 호주 와인 수출액은 2019년 13억 달러( 미화 9억 달러)로 중국은 호주의 최대 와인 수출 시장이었다.

한편 중국은 지난해부터 와인, 보리, 소고기, 랍스터, 석탄 등 호주산 제품들에 대한 경제 제재 공세를 이어오고 있다.

중국과 호주의 관계는 2018년 호주가 화웨이의 5세대 네트워크 참여를 금지했을 때부터 악화되기 시작했다. 이후 호주 정부가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독립적인 조사를 공개적으로 촉구하고, 홍콩, 신장 위구르인 등의 인권 문제에 목소리를 높임에 따라 호주와 중국의 외교 관계는 1989년 천안문 사태 이후 최악으로 치닫고 있다.

이런 가운데 호주 정부는 지난해 12월 세계무역기구에 중국 측의 호주산 보리에 대한 관세 부과 조치에  조사를 촉구했다.

호주 생활의 최신 정보를 더욱 쉽고 편리하게 여러분의 손안에서 얻을 수 있습니다. 지금 SBS Radio 앱을 만나보세요.


Source AFP - SBS
This story is also available in other languages.
Show languag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