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ing Up Mon 9:00 PM  AEST
Coming Up Live in 
Live
Korean radio

가정폭력 피해자, $18,000에 141시간 재정적, 시간적 부담

Australian workers should be given 10 days paid family and domestic violence leave, the ACTU argues. Source: (AAP)

가정 폭력 피해자가 안전하게 피하기 위해서는 무려 1만8천 달러의 비용과 141시간의 노력이 요구되는 실정이라고 호주노조협의회(ACTU)가 관련 자료를 발표했다.

ACTU는 "이번 자료를 통해 가정폭력 대피에 있어 절차적으로 너무도 복잡하고 재정적으로 큰 비용이 든다는 사실에 정치권과 관련 당국이 주목할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고 논평했다.

ACTU의 제드 커니 "가정 폭력 피해자들의 대다수는 가정 폭력을 당하는 와중에도 매일 직장일에 시달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런 맥락에서 그는 "가정폭력에서 벗어나야 할 상황의 피해자들에게 유급휴가가 우선돼야 한다"면서 "새로운 안식처 마련과 지원 서비스 혜택을 위해 수많은 시간과 비용이 드는 현실 속에 이들이 실직하지 않도록 제도적 장치를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즉, 전국근로자고용기준에 유급가정폭력휴가제도를 포함시킬 수 있도록 관련 법규 개정을 촉구하고 나선 것.
현재의 경우 가정폭력피해자는 무급휴가를 신청할 수 있을 뿐이다.

한편 ACTU가 산출한 피해 비용에 따르면 ▶이사에 따른 트럭 사용비 $260 ▶가정폭력 소송 변호사 착수비 $2500 ▶법정비용 $5000 ▶임대 보증금과 4주 주세 $3000 등이다.

뿐만 아니라 ▶새 거주지 찾기 위한 40시간, 지원 단체 및 센터링크 상담 32시간 ▶이전 14시간 등의 최소의 시간이 소요되는 것으로 파악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