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ing Up Wed 9:00 PM  AEST
Coming Up Live in 
Live
Korean radio

법원, ‘조코비치 심리 이틀 연기’ 정부 신청 기각

Source: AAP Image/ Dubreuil Corinne/ABACA

연방 정부가 테니스 스타 노박 조코비치의 소송 준비를 위해 심리 일정을 이틀간 연기해 달라고 요청했지만 연방 순회법원이 이를 기각했다.

노박 조코비치에 대한 연방 정부의 심리 연기 신청이 기각됨에 따라 호주 입국금지 효력정지 가처분을 신청한 노박 조코비치의 심리가 예정대로 월요일 진행될 예정이다.


Highlights

  • 조코비치 멜버른 공항 입국… 백신 미접종 서류 미비로 호주 비자 취소
  • 1월 10일(월) 노박 조코비치 호주 비자 취소에 대한 심리 진행
  • 노박 조코비치, 지난해 12월 16일 코로나19 확진 후 회복

지난 주말 캐런 앤드류스 내무부 장관을 대신해 만들어진 신청서에는 조코비치에 대한 최종 심리 일정을 이틀간 연기해 달라는 내용이 담겨있었다.

하지만 앤서니 켈리 연방 순회법원 판사가 이 같은 정부의 신청을 기각함에 따라 월요일 계획대로 심리가 열리게 됐다.

이런 가운데 지난 주말에는 호주 비자가 취소된 조코비치가 지난해 12월 16일 코로나19에 확진된 후 회복된 사실이 알려졌다.

조코비치의 변호인단은 바로 이점이 조코비치가 백신 접종 면제 요건을 충족한 이유라고 주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세르비아 출신의 테니스 스타 조코비치는 멜버른 국제공항에 도착한 후 백신 미접종 서류 미비로 호주 비자가 취소됐으며 현재는 멜버른에 있는 이민자 구금 시설(3급 호텔)에 억류된 상태다.

이번 일이 발생하기 전까지 조코비치는 코로나19 백신 접종 여부에 대한 확인을 거부해 왔다.

0:00

Source AAP -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