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ing Up Mon 9:00 PM  AEDT
Coming Up Live in 
Live
Korean radio

호주 총리 “소셜 미디어 폭력 차단 대책 시급”…G20 공조 제안

스콧 모리슨 호주총리는 G-20 회의 의장을 맡고 있는 일본의 아베 신조 총리에게 서한을 보내 “소셜미디어 폭력 방관 대책 마련에 함께 노력하자”고 제안했다.

“소셜미디어의 폭력 방관이 도를 넘어섰다”는 국제사회의 우려가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스콧 모리슨 연방총리가 G-20 회원국의 공동 대책 방안 마련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스콧 모리슨 호주총리는 G-20 회의 의장을 맡고 있는 일본의 아베 신조 총리에게 서한을 보내 “소셜미디어 폭력 방관 대책 마련에 함께 노력하자”고 제안했다.

 

 

스콧 모리슨 연방총리의 이같은 제안은 페이스북, 인스타그램과 같은 소셜미디어가 범행 생중계 도구로 악용되고, 폭력 방관 내지는 유발의 수단으로 전락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는데 따른 반응이다.

 

실제로 이번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 총기난사 테러 전후 상황이 고스란히 생중계되면서 국제사회가 큰 충격에 휩싸였고, 호주와 뉴질랜드 언론들은 연일 “소셜미디어가 이번 사건의 공범이다”는 논조를 이어가고 있다.

 

A memorial to the victims of the Christchurch attack.
A memorial to the victims of the Christchurch attack.
AAP

두 나라의 주요 매체들은 “극우 극단주의 세력이 새로운 사회적 위협으로 부상하고 있는 것만이 문제가 아니라 페이스북 등 공룡 소셜 미디어가 폭력유발 내지는 폭력선동의 수단으로 전락한 것은 더 큰 사회적 현안이 됐다”고 지적했다.

 

이런 맥락에서 스콧 모리슨 연방총리는 “소셜미디어가 폭력 장면 내지는 폭력 선동 동영상을 차단하지 못하고 있는 것은 심각한 문제인데, 소셜미디어가 다국적기업인 만큼 G-20 회원국의 공조가 절실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뿐만 아니라 많은 학자들도 “무려 50명의 사망자를 낸 이번 사건이 단순 테러로 치부하기에 너무나 큰 사회적인 숙제를 안겨줬다”면서 “테러범은 영화 ‘더 테러 라이브’처럼 기존 방송사를 동원할 필요 없이 스스로 테러 상황을 생중계하는 시대가 됐다”라며 경고했다.

 

 

Prime Minister Jacinda Ardern and Deputy Prime Minister Winston Peters.
Prime Minister Jacinda Ardern and Deputy Prime Minister Winston Peters.
Getty
Source SBS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