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ing Up Thu 9:00 PM  AEST
Coming Up Live in 
Live
Korean radio

호주 ‘사커루즈’, 일본 ‘사무라이’에 1-2 분패…A 매치 11연승에 ‘마침표’

Robbie Gaspar believes Martin Boyle has been a key player in creating scoring chances for the Socceroos. Source: Source: Getty Images: Nikku/Xinhu.

호주 축구 대표팀 ‘사커루즈’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네번째 경기에서 일본 대표팀 ‘사무라이’에 발목을 잡혔다. 일본은 홈 구장에서 호주를 잡음으로써 부진을 벗고 두번째 승리를 챙겼다.

호주는 12일 밤 일본 사이타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월드컵 최종예선 B조 4차전 원정 경기에서 일본에 1-2로 패했다.

이로써 호주는 조 선두(승점 9·골 득실 +5)는 지켰으나 승점이 같은 사우디아라비아(골 득실 +4)가 13일 새벽 중국과의 경기를 앞두고 있어 순위 변동 가능성을 남겨뒀다.  아울러 월드컵 최종예선 3경기를 포함해 월드컵 예선에서 이어 온 11연승의 대기록이 멈췄다.

B조 톱시드 일본은 앞선 3경기 중 중국을 상대로만 1승을 올렸을 뿐 오만과 사우디아라비아에 져 3차전까지 승점 3으로 조 3위에 머물러 있었다.

그간 부진했던 터라 이날 승점 3을 더하고도 순위는 그대로 3위(승점 6)지만, 3연승으로 조 선두를 달리던 호주에 첫 패배를 안기며 격차를 좁혀 본선 직행의 불씨를 되살렸다.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엔 12개국이 진출해 2개 조로 나뉘어 경쟁한다. 각 조 2위까지 월드컵 본선에 직행하며, 3위는 플레이오프와 대륙 간 플레이오프를 통해 본선 진출을 타진해야 한다.

지난 최종 예선 3경기에서 1득점에 불과했던 일본이 경기 시작 8분 만에 왼쪽 측면에서 낮게 들어온 공을 다나카 아오가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멈춰 세운 뒤 정확한 오른발 슛로 선제골을 터뜨렸다.

전반 내내 밀리던 호주는 후반 24분 아이딘 흐루스티치가 페널티지역 안으로 쇄도할 때 모리타 히데마사의 태클로 페널티킥이 선언됐다으나 비디오 판독(VAR)을 통해 페널티지역 바로 밖 프리킥으로 정정됐다.

파울을 얻어낸 흐루스티치가 직접 차올린 절묘한 왼발 프리킥이크로스바를 때리고 골라인 안으로 들어가며 동점 골이 됐다.

이후 파상공세를 펼치고도 여러 차례 호주 매슈 라이언 골키퍼의 '선방 쇼'에 가로막히던 일본은 후반 40분 집념의 결승 골을 만들어냈다.

요시다 마야의 롱 패스를 아사노 다쿠마가 페널티지역 왼쪽 왼발 슛으로 연결한 것이 또 한 번 라이언에게 막혔으나 이후 공이 골대를 스치고 호주 수비수 아지즈 베히치의 몸을 맞고 들어가 자책골로 승부가 갈렸다.

Source wir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