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ing Up Mon 9:00 PM  AEDT
Coming Up Live in 
Live
Korean radio

일자리 지키기 보조금, 대학 제외… UNSW, ‘일자리 494개 감축’

The University of NSW has blamed the axing of 500 jobs on its exclusion from the JobKeeper scheme. (AAP)

UNSW 대변인이 연방 정부가 일자리 지키기 보조금을 대학에 적용치 않기로 함에 따라 500개 가까운 일자리를 감축하는 것은 “피할 수 없는 현실”이라고 말했다.

뉴사우스웨일스 대학교(UNSW: University of New South Wales)가 교내 500개에 가까운 일자리를 줄여야 한다고 발표한 후, 연방 정부가 ‘일자리 지키기(JobKeeper) 보조금’에서 대학을 제외했다고 비난했다.

대학 측은 수요일 올 한 해를 넘어서는 재정 상황을 해결하기 위해 풀타임 정규직 최대 494개의 일자리를 줄여야 한다고 발표했다.

UNSW는 ‘비인건비’를 줄인 후 7천5백만 달러에 달하는 손실이 예상되는 것을 포함해 2021년에 3억 7천만 달러의 재정적 타격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UNSW 대변인은 목요일 AAP통신에 "계속된 논의에도 불구하고 연방 정부가 일자리 지키기 보조금에서 대학을 제외키로 결정했다”라고 말했다.

대변인은 이어서 "정부의 자금 지원 약속과 규제력을 갖춘 요금 경감 대책은 환영하지만 더 많은 지원이 필요하다”라며 “인력 규모를 줄이지 않고서는 이 위기를 계속 헤쳐나갈 수가 없다”라고 덧붙였다.

이런 가운데 전국적인 노조 두 곳 역시 UNSW의 교육 기금 증액 요구를 지지하고 나섰다.

지역사회 공공 부문 노조(Community and Public Sector Union)의 뉴사우스웨일스 사무총장보인 트로이 라이트 씨는 “대학들이 코로나19 이전부터 오랜 압박을 받아 왔다”라고 주장했다.

라이트 사무총장보는 수요일 성명서를 통해 “적절한 투자가 이뤄지지 않아 교육 분야가 파괴되고 유학생들에게 과도하게 의존하게 됐다”라며 “지금 우리 대학들에게는 일자리 지키기 보조금이 필요하고 이후 고등교육 시스템에 대한 근본적인 재검토가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서 교육 분야는 단기적인 처방을 원하는 것이 아니며 시스템에 안정성을 제공할 수 있는 지속 가능한 해결책을 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국 3차 교육 기관 노조(National Tertiary Education Union)의 알리슨 반스 대표 역시 “USSW의 감원 소식은 충격적”이라며 이 모든 책임은 연방 정부에게 있다고 비난했다.

반스 대표는 성명서에서 “그들은 호주 대학들에게 일자리 지키기 보조금을 확장하는 것을 완강히 거부했다”라며 “적절한 지원책에 가까운 그 어떤 것도 제공하지 못했다”라고 지적했다.

지난 4월 연방 정부가 마련한 일자리 지키기 법안에 따라 자격을 갖춘 사업체는 직원 1명 당 2주 기준으로 1천500달러의 임금 보조금을 받아 왔다.

한편 단 테한 교육 장관은 “연방 정부는 지난 4월 대학들이 내국인 학생 수 감소로 어려움을 겪더라도 2020년에 180억 달러에 달하는 연방정부 재정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보장했다”라며, 대학들은 자체적인 관리와 인력 배정을 책임지는 자율적인 기관이라고 반박했다.

Source A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