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ing Up Thu 9:00 PM  AEDT
Coming Up Live in 
Live
Korean radio

노동당 “기업에 성별 임금 격차 데이터 공개 의무화” 예고

앤서니 알바니즈 노동당 당수는 호주의 엄청난 성별 임금 격차를 줄이기 위해 보다 많은 투명성과 책임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연방 노동당이 호주에서의 성별 임금 격차에 대한 투명성을 높여야 한다며, 기업들이 관련 자료를 공개할 수 있도록 강제하는 법안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앤서니 알바니즈 노동당 당수는 세계 여성의 날인 월요일 호주의 성별 임금 격차를 줄이기 위해 더 많은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알바니즈 당수는 민간 부문의 급여를 공개하는 검색 가능한 ‘급여 공정 웹사이트’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2월 자료에 따르면 코로나바이러스 팬데믹 기간 호주에서는 남녀 임금 격차가 13.4%로 줄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풀타임 정규직으로 근무하는 여성들은 남성에 비해 평균적으로 한 주에 242달러를 적게 벌고 있는 것으로 보고됐다.

알바니즈 당수는 “2021년에 이 정도는 충분하지 않다”라며 “첫 번째 단계는 책임감과 투명성을 확보하는 것이다. 만약 그런 것이 있었다면 당신은 회사에 압력을 가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재 기업들은 직장 성평등기구(WGEA)에 성별 급여 데이터를 보고하고 있지만, 개별 기업의 자료가 일반인에게 공개되지는 않고 있다.

노동당은 1000명 이상의 직장을 둔 기업들은 2년 이내에, 다른 기업들은 4년 이내에 성별에 따른 직원들의 임금을 공개하도록 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런 가운데 노동당의 제니 맥엘리스터 상원 의원은 “호주의 남녀 임금 격차 13.4%는 너무 높은 상태”라며 “호주 여성들은 더 나은 대우를 받을 자격이 있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국가적인 리더십이 필요하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새로워진 SBS 라디오앱을 지금 다운로드하세요. SBS 라디오 앱으로 한국어 프로그램을 청취하는 방법을 알아볼까요?


This story is also available in other languages.
Show languag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