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ing Up Thu 9:00 PM  AEST
Coming Up Live in 
Live
Korean radio

조코비치 가족, 비자 취소에 반발… 당국 ‘호주 오픈 관련자 추가 2명 조사’

호주 국경 관리 당국이 호주 오픈과 연관된 다른 2명이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지 않고 입국했을 가능성을 조사 중이다.

백신 접종을 받을 수 없는 납득할 만한 증거를 제시하지 못한 테니스 스타 노박 조코비치의 호주 비자가 취소된 가운데, 호주 국경 관리 당국이 호주 오픈과 관련된 또 다른 2명의 입국자를 조사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Highlights

  • 조코비치 멜버른 공항 입국… 백신 미접종 서류 미비로 호주 비자 취소
  • 구금 호텔에 머물며 월요일 연방 순회 법원에서 펼쳐질 심리 대기
  • ABF, 호주 오픈과 관련된 또 다른 2명의 입국자 조사 중

캐런 앤드류스 내무부 장관은 다른 대회 참가자들 역시 비슷한 상황에 대해 조사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앤드류스 장관은 “호주국경수비대(ABF)가 문제를 인식하게 되면 조사를 벌이고 호주 입국 요건이 유지되고 있는지를 확인할 것”이라며 “(ABF가) 조사를 이어가고 마무리된 후에는 제가 보고를 받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앤드류스 장관은 추방 전 구금 호텔에 머물고 있는 조코비치는 호주 입국을 위한 올바른 정보들을 제공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녀는 “호주에 입국하려는 사람 누구에게나 필요한 것으로, 정보를 제공할 수 없다면 호주에 입국할 수 있는 요건이 충족되지 않은 것”이라며 “요구 사항 중 하나는 코로나19 백신을 맞았다는 증거를 지니고 있어야 한다는 점”이라고 덧붙였다.

호주 오픈에서 아홉 차례나 우승컵을 거머쥔 남자 단식 세계 1위 노박 조코비치는 현재 멜버른 북부에 위치한 구금 호텔에 머물며 월요일 연방 순회 법원에서 펼쳐질 심리를 기다리고 있다.

세르비아의 슈퍼스타인 조코비치는 호주로 여행할 수 있는 백신 접종 면제 허가(exemption permission)를 받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이는 테니스 오스트레일리아와 빅토리아 주정부가 제공한 면제 특권으로 호주 입국에 대한 요구 사항을 강제하는 곳은 연방 정부다.

조코비치는 백신 접종 여부를 공개적으로 밝히지 않았지만 호주 입국을 위해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런 가운데 아불 리스비 전 이민부 차관은 ABC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조코비치의 비자 문제에 대한 정부와 호주국경수비대의 대응이 미흡했다고 질타했다.

그는 “조코비치가 국경에 도착할 때까지 기다렸다가 비자를 취소한 것은 매우 나쁜 관행”이라며 “노박 조코비치에게 사용된 과정은 어떤 상황에도 실행돼서는 안된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사이먼 버밍엄 재무 장관은 지난해 12월 호주 국경이 재개방된 이후 정부는 입국자에 대한 규정을 명확하게 밝혀 왔다고 반박했다.

버밍엄 장관은 나인 네트워크에 출연해 “우리는 테니스 오스트레일리아에 이 점을 명확히 밝혀왔다. 매우 오랫동안 공개적으로 밝혀왔다”라며 “호주 시민권자가 아니라면 호주에 들어오기 위해 2차 백신 접종을 완료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런 가운데 세르비아에 있는 조코비치의 가족들은 조코비치를 예수에 비유하며 호주 정부가 조코비치를 감금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Serbian tennis player Novak Djokovic's father Srdjan (C-R) and mother Diana (L) arrive for a protest of support for their son in Belgrade, Serbia, 06 January 2022. Djokovic's father Srdjan Djokovic said he was the victim of a 'political agenda' in Austral
Serbian tennis player Novak Djokovic's father Srdjan (centre right) and mother Diana (left) arrive for a protest of support for their son in Belgrade, Serbia.
AAP

조코비치의 부친 스르잔은 “그들이 노박 조코비치를 감금하고 있다. 그들은 노박을 짓밟고 있으며 세르비아와 세르비아 국민을 짓밟고 있다”라며 “모리슨 호주 총리는 세르비아를 굴복시키기 위해 노박을 공격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서 “그들이 예수를 십자가에 못 박았고 이제 노박도 같은 방식으로 십자가에 못 박고 그의 무릎을 꿇게 하려 한다”라고 덧붙였다.

이러한 상황에도 불구하고 앤드류스 내무부 장관은 테니스 스타라고 해서 특별한 대우를 받을 수는 없다며 “우리는 조코비치가 이곳 호주에서 비슷한 상황에 처한 다른 사람들과 동일한 대우를 받게 될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해 왔다”라고 말했다.

0:00

Source AAP-SBS
This story is also available in other languages.
Show languag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