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ing Up Tue 9:00 PM  AEST
Coming Up Live in 
Live
Korean radio

빅토리아 주 자발적 안락사 합법화 6개월… 52명 안락사

Victorian Health Minister Jenny Mikakos speaks to media in Melbourne, Monday, August 5, 2019. Source: AAP

지난해 빅토리아 주에서 자발적 안락사가 합법화된 후 처음 6개월 동안 52명이 안락사로 생을 마감했다.

빅토리아 주에서 자발적 안락사가 합법화된 후 첫 6개월 동안 52명이 안락사를 통해 생을 마감했다. 이 기간 강압에 의해 안락사를 택한 증거는 나오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빅토리아 주의 자발적 조력사 자문위원회는 수요일 지난해 6월에서 12월까지 자발적 안락사로 52명이 사망했다고 발표했다.

안락사로 생을 마감한 이들 가운데 9명은 의사에게 약물 주입을 부탁했고, 43명은 스스로 약물을 주입했다. 해당 약물은 66명을 위해 조제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가운데 빅토리아 주에서 안락사가 합법화된 후 안락사 신청자 수는 136명에 달했다. 신청서 19건은 철회됐으며 의료 전문가를 통한 약물 주입 허가를 받은 사람은 11명, 스스로 약물을 주입할 수 있도록 허가받은 사람은 70명이었다.

빅토리아 주의 제니 미카코스 보건 장관은 매우 엄격한 자격 요건에도 불구하고 안락사를 이용하려는 수요가 많았다고 말했다.

미카코스 장관은 수요일 기자들에게 “의회가 의도한 대로 매우 엄격한 자격 요건이 있다는 점을 알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지역 사회의 강력한 요구가 있었다”라고 말했다.

Victorian Premier Daniel Andrews (right) embraces then-health minister Jill Hennessy after the assisted dying bill passed into law in October 2017
Victorian Premier Daniel Andrews (right) embraces then-health minister Jill Hennessy after the assisted dying bill passed into law in October 2017
AAP

한편 자발적 안락사 검토 위원회 의장이자 전 대법관인 베티 킹 씨는 “죽음을 선택한 사람들의 가족 중 일부는 이 같은 결정에 동의하지 않았지만 그들은 고인의 뜻을 지지했다”라고 말했다.

킹 씨는 기자들에게 “피드백들은 그것이 얼마나 평화로웠는지, 가족들에게 둘러싸여 음악을 들으며 조용히 잠들 수 있다는 것이 얼마나 좋았는지, 부모님이나 사랑하는 사람을 위한 선택이 얼마나 좋았는지에 대한 것들”이라고 설명했다.

킹 씨는 2017년 해당 법안이 논의될 당시에 일부 의원들이 우려했던 ‘자녀 혹은 다른 사람에 의한 강압’에 대한 증거는 보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 나는 본 적이 없다. 그 어떤 종류의 강압도 본 적이 없다”라고 강조했다.

불치병에 걸린 성인이 빅토리아 주에서 안락사 신청을 하기 위해서는 의료 전문가 2명의 서명을 받아야 하며, 빅토리아 주 정부는 의사와 안락사 지원자가 1:1 대면 면담을 할 수 있도록 교통비를 지원하고 있다.

해당 법안은 자발적 안락사를 희망하는 지원자가 의료 전문가와 원격 의료 채널을 통해서 상담하는 행위를 금지하고 있다.

 

도움이 필요한 분은 라이프라인 위기 도움 전화 13 11 14, 자살 예방 센터 전화번호 1300 659 467 혹은 1800 737 732(1800RESPECT)으로 연락하시면 됩니다. 5세에서 25세 미만의 청소년은 어린이 헬프라인 1800 55 1800으로 연락하셔도 됩니다. 더 많은 정보를 원하시면 웹사이트 Beyond BlueLifelineAustralian Centre for Grief and Bereavement을 방문해 주세요.

 

This story is also available in other languages.
Show languag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