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ing Up Thu 9:00 PM  AEST
Coming Up Live in 
Live
Korean radio

"2030년까지 메탄 30% 이상 감축"… COP26 약 100개국 정상 동참

Attendees in the Blue Zone during the COP26 climate talks in Glasgow, Britain, 2 November 2021. Source: AAP

제26차 유엔기후협약국 당사국총회(COP26) 정상 회의에 참석 중인 약 100개국 정상들이 2030년까지 전 세계 메탄(CH4) 배출량의 30%를 감축하는 데 동의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유럽연합(EU)이 2030년까지 메탄 배출을 2020년 대비 최소 30% 감축하는 국제메탄서약을 내놨다.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

  • 1995년 독일 베를린에서 1차 COP(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 시작
  • 1997년 일본에서 열린 제3차 COP에서 교토의정서 발표 (선진국 37개국 온실가스 배출 감축을 위한 협약 마련)
  • 2015년 파리에서 열린 21차 COP에서 파리기후협약 발표 (산업혁명 이전 대비 1.5℃ 상승을 막기 위한 목표 설정)
  • 2021년 영국 글래스고에서 제26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 개막

국제메탄서약은 글래스고에서 열리고 있는 제26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에서 발표됐으며, 이와 함께 100개 이상의 국가들이 2030년까지 산림 파괴를 멈추고 토양 회복에 나서기로 합의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015 파리 협정의 핵심 목표를 언급하며 “지금부터 2030년까지 1.5도로 유지하기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가장 중요한 일 중 하나는 가능한 한 빨리 메탄 방출을 줄이는 것”이라고 촉구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메탄량 30% 감축을 목표로 정한 이번 협약을 '게임을 바꾸는 획기적인 약속(game changing commitment)'이라고 언급하며 "2030년까지 이 목표를 달성할 수 있는지가 2050년 우리의 장기적 목표 달성에도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EU 집행위원장인 우르술라 폰 데르 레이엔 위원장은 “메탄 감축이 즉시 기후 변화를 늦출 수 있다”라며 “2050년까지 기다릴 수 없다. 우리는 배기가스를 빨리 줄여야 하고 메탄은 우리가 가장 빨리 줄일 수 있는 가스 중 하나"라고 강조했다.

메탄은 교토의정서에서 정의한 6대 온실가스 중 하나다. 6대 온실가스는 이산화탄소(CO2), 메탄(CH4), 아산화질소(N2O), 수소불화탄소(HFCs), 과불화탄소(PFCs), 육불화황(SF6) 등이다.

0:00

Source AFP -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