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ing Up Thu 9:00 PM  AEDT
Coming Up Live in 
Live
Korean radio

NSW 주 규제 완화 첫 금요일, 레스토랑 및 바에 손님 부쩍 늘어… 기분 만끽

Customers dining in at the Rio, Summer Hill, Sydney. Source: AAP

금요일 밤 NSW주의 일부 카페, 레스토랑 및 바가 다시 문을 열면서 손님과 가게 종사자 모두 코로나19로 인한 규제 완화를 축하하며 기쁨을 나눴다.

코로나19 규제가 완화된 후 첫 금요일 밤을 맞은 NSW 주 레스토랑 및 바에서는 손님과 가게 종사자 모두 코로나 이전의 정상적인 생활에 한발짝 다가섰다는 기쁨을 공유하는 분위기였다.

바텐더는 맥주를 유리잔에 붓는 기분을 다시 느낄 수 있음에 기뻐했으며 고객들은 식당에서 식사를 하는 평범한 일이 다시 가능해졌다는 사실에 감격하기도 했다.

NSW주의 레스토랑, 카페, 펍 및 클럽은 주정부가 금요일부터 몇 가지 제한을 완화함에 따라 사회적 거리를 유지하는 선에서 최대 10명의 고객을 받을 수 있다.

글래디스 베레지클리안 주총리는 제한 규정이 완화됨에 따라 코로나19 감염자 수가 불가피하게 증가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지만 완화 첫 날인 금요일 밤, 펍 애호가들은 자신이 좋아하는 바와 식당을 이용할 수 있다는 사실을 즐기는 모습이었다.

Shannah Baichoo (left) dining with her husband at the Rio, Summer Hill, Sydney.
Shannah Baichoo (left) dining with her husband at the Rio, Summer Hill, Sydney.
AAP

시드니의 이너웨스트 지역에 사는 샨나 바이쿠오 씨는 펍과 카페가 몰려 있는 인기 지역인 서머힐(Summer Hill)에 위치한 바 ‘더 리오(The Rio)’를 방문한 첫 번째 고객이 됐다. 바이쿠오 씨는 코로나 팬데믹 이전에는 매주 금요일 밤마다 남편과 함께 이 바를 찾았던 단골 손님이다.

‘더 리오’의 운영 관리자인 파브리치오 쿨리치 씨는 “이러한 단계적 완화가 짧게 끝나지 않기를 바라며, 다시 완화 이전으로 돌아가게 된다면 (비즈니스가) 살아남기 매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0:00

인근에 위치한 펍 ‘더 템퍼런스 소사이어티(The Temperance Society)의 공동 대표인 알렉스 펜샴 씨도 비슷한 우려를 나타냈다.

그는 또 펍에서 손님을 다시 받을 수 있는 것은 환영했지만 제한 인원이10명인 것이 걱정된다고 말했다.

일부에서는 코로나19가 발생하면서 단기간에 테이크 아웃 영업으로 전환하는 데 많은 지출이 필요했기 때문에 제한적으로 운영하는 것이 실제적으로 재정적인 효과가 있을 지 우려하고 있는 실정이다.

NSW주는 완화된 규제 하에서 최대 10명까지의 야외 모임이 허용되며, 어린이를 포함한 최대 5명이 다른 가정을 방문할 수 있다.

종교 모임 및 예배 장소는 최대 10명까지 수용할 수 있으며, 결혼식은 10명, 실내 장례식은 20명, 야외 장례식은 30명까지 참석할 수 있다.

체육관과 운동장을 포함한 야외 운동 장비는 소독 및 청소 작업 등 주의 하에 사용 가능하며, 야외 수영장은 제한적으로 이용 가능하다.

호주인들은타인과 1.5미터이상거리를유지해야합니다. 모임제한인원과관련한주의세부사항을확인하십시오.

코로나바이러스테스트는이제호주전역에서널리이용가능합니다. 감기나독감증상이나타나면의사에게전화해검사를받거나국립코로나바이러스건강정보핫라인 1800 020 080으로문의하십시오.

연방정부의코로나바이러스추적 COVIDSafe휴대전화의스토어에서다운로드할있습니다.

SBS호주다문화커뮤니티에최신코로나19 현황에대해알리기위해노력하고있습니다. 관련뉴스정보는 sbs.com.au/coronavirus에서 63언어로제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