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ing Up Fri 9:00 PM  AEST
Coming Up Live in 
Live
Korean radio
Breaking

NSW, 신규 지역감염자11,201명...QLD, 여행자 대상 PCR 테스트 규정 폐지

NSW Premier Dominic Perrottet Source: AAP

코로나19 테스트 수요 폭증으로 다양한 문제가 파생되고 있는 가운데 호주의 신규 지역 감염자의 폭증세가 이어지고 있다.

NSW주에서 29일 전날 저녁 8시 기준 24시간 동안 하루 신규 지역 감염자가 1만1201명으로 집계됐으며, 사망자도 3명 추가됐다. 

이런 가운데 시드니와 멜버른 등 주요 대도시에서 PCR 테스트 파행 현상이 심화되자, 퀸즐랜드 주정부가 타 지역 방문객들에 대한 의무적 PCR 테스트를 새해 첫날부터 신속항원검사로 대체하기로 결정했다. 

퀸즐랜드 주의 아나스타샤 팔라셰이 주총리는 29일 오전 긴급 기자회견을 통해 이 같은 새로운 방침을 발표했다.

 

앞서 퀸즐랜드 주정부는 타 지역 방문자들의 항의가 빗발치자 타지역 주민들의 퀸즐랜드 도착 닷새째에 의무적으로 실시토록 한 PCR 테스트 규정도 백지화한 바 있다. 

퀸즐랜드 주의 수석의료관 존 제라드 박사는 "사실상 PCR 테스트가 코로나19 감염으로부터 퀸즐랜드 주의 안전을 담보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한발짝 물러선 바 있다. 

한편 빅토리아 주는 오늘 신규 지역 감염자 3767명, 사망자 5명으로 각각 기록했다. 

NSW주 내의 병원에 입원한 위중환자는 625명, 빅토리아 주는 397명으로 파악됐다. 

 

Source SBS News
This story is also available in other languages.
Show languag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