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ing Up Thu 9:00 PM  AEDT
Coming Up Live in 
Live
Korean radio

연방 총리 ‘시민권자 영주권자 부모, 직계 가족 재분류… 호주 입국 가능’

Parents to be classified as ‘immediate family’ for travel to Australia, PM Scott Morrison confirms. Source: #parentsareimmediatefamily

호주 시민권자와 영주권자의 부모들이 2차 백신 접종 완료율이 80%에 도달한 주와 테러토리에 올 수 있게 됐다.

호주 시민권자와 영주권자의 부모가 직계 가족으로 재분류됨에 따라, 시민권자와 영주권자의 부모들이 2차 백신 접종 완료율이 80%에 도달한 주와 테러토리에 올 수 있게 됐다.


Highlights

  • 호주 시민권자와 영주권자 부모, 직계 가족으로 재분류
  • 2차 백신 접종 완료율 80%에 도달한 주와 테러토리에 입국 가능
  • 뉴사우스웨일스, 11월 1일부터 2차 백신 접종 완료한 여행객 격리 폐지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는 금요일 이 같은 내용을 발표하며 전국에 있는 수많은 사람들에게 좋은 소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모리슨 총리는 기자들에게 “해외에 있는 가족, 부모님들과 재회하기를 희망하는 전국의 호주인들에게 매우 반가운 뉴스라는 것을 잘 알고 있다”라고 말했다.

부모들은 이제까지 호주의 코로나19 여행 규정에 따라 직계 가족으로 인정을 받지 못해왔다. 이는 곧 호주 시민권자와 영주권자의 부모들은 국경 봉쇄 조치에 대한 면제를 받지 못해 호주 입국이 불가능했다는 것을 의미한다.

모리슨 총리는 “다른 주와 테러토리를 위해 이 같은 내용을 주총리와 수석 장관들에게 조언해 왔다”라며 “이는 호주 영주권자와 시민권자에 대한 최우선 사항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뉴사우스웨일스주는 이번 주말 2차 백신 접종률이 80%를 돌파할 전망이며, 2차 백신 접종을 완료한 호주 시민권자와 영주권자 부모들은 11월 1일부터 뉴사우스웨일스주에 올 수 있다. 특히 2차 백신 접종을 완료한 부모들은 호텔 격리와 자택 격리도 면제받는다.

0:00

This story is also available in other languag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