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ing Up Mon 9:00 PM  AEDT
Coming Up Live in 
Live
Korean radio

호주 총리 "직원 백신 접종 의무화, 직장 재량껏"...정부 차원 조치 가능성 '배제'

Scott Morrison has ruled out mandating COVID-19 vaccinations at a federal policy level. Source: AAP

미국에 이어 호주의 한 기업체가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을 높이기 위한 자구책으로 백신 미접종자들에 대해 출근을 금지하는 규정을 채택해 그 파장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호주의 스콧 모리슨 연방총리는 "직장인들의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는 방안을 연방정부 차원에서 추진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그 가능성을 배제했다. 


직장 백신 접종 방침

  • 연방정부, 직원 백신 접종 의무화 조치는 직장 재량껏
  • 호주 통조리 산업체 SPC, 11월말 부터 미접종 직원 출근 금지 조치 예정
  • 모리슨 총리, 타인과의 근접 접촉 불가피한 항공사, 노인요양원 소매접 근무자들의 우선 접종 필요성에 방점

모리슨 연방총리는 "감염위험이 높은 직종 근무자들의 백신 접종을 강제하고의 여부는 전적으로 고용주의 재량에 맡겨야 한다"고 덧붙였다. 

호주의 통조림 산업체인 SPC가 국내의 민간 기업체로는 최초로 11월 말부터 백신 접종자에 대해서만 회사출근을 허용할 방침이라고 발표했다. 

SPC는 사내의 정규직 및 임시직 등 모든 직원에 대해 9월 15일까지 1차 접종 예약을 마치고 10월말까지는 접종을 받도록 조치했다.

스콧 모리슨 총리는 거듭 "코로나19 백신접종의 의무화 조치는 호주정부의 정책이 분명 아니고, 그럴 의도도 없으며, 그 입장에 변화는 없을 것이다"라고 선을 그었다. 

하지만 모리슨 총리는 "각 기업체는 차별금지법 준수 범위 내에서 백신 접종과 관련해 직원들에게 합리적인 지침을 하달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런 맥락에서 모리슨 총리는 "기업체들은 직원들의 백신 접종과 관련해 자체적인 방향을 설정해야 한다"고 사실상 기업체를 압박하는 듯 한 발언을 이어갔다. 

모리슨 총리는 "사람들과 늘 근접 건리에서 접촉해야 하는 항공사 근무자, 노인요양원 근무자, 소매점 근무자 등은 백신접종을 의무화하도록 하는 것이 적절할 것"이라고 지침까지 제시했다.

한편 호주는 최근 일주일 동안 가장 많은 사람들이 백신 접종을 맞았다   6일 하루 동안에만 총 24만회 분의 접종이 실시된 것으로 집계됐다. 

호주백신접종을 총괄하고 있는 국립백신접종전담반의 존 프레웬 중장은 "이번 한주 동안 백신 접종에 큰 탄력이 붙었다"면서 "특히 많은 사람들이 당장 접종이 가능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선택해 접종을 맞은 사실은 매우 고무적인 현상이다"라고 말했다. 

0:00

연방정부, 봉쇄조치 출구 전략 수립 

한편 연방정부 7일 소집된 전국내각회의에서 향후 봉쇄조치 출구 전략을 채택하고 "전 국민 접종 완료율 70%  목표 달성을 통해 국내 여행의 자유화가 달성될 것"이라는 점을 재확인했다. 

sbs.com.au/language/coronavirus를 통해 코로나19 뉴스와 정보가 63개 언어로 제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