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ing Up Fri 9:00 PM  AEDT
Coming Up Live in 
Live
Korean radio

백신 접종 완료한 유학생, 올해 말부터 순차적으로 NSW 복귀 예정

International students are set to return to NSW by the end of the year. Source: AAP

올해 말부터 화이자, 모더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두 차례 모두 접종한 유학생들이 순차적으로 뉴사우스웨일스주로 돌아올 예정이다.

연방 정부가 승인한 뉴사우스웨일스 주정부의 시범 프로그램에 따라 두 차례 백신 접종을 모두 마친 유학생들이 올해 말부터 뉴사우스웨일스주로 돌아올 예정이다.


Highlights

  • 백신 접종 완료한 유학생, 올해 말부터 순차적으로 NSW 복귀 예정
  • 호주의약품허가처 승인한 화이자 백신, 모더나 백신, 아스트라제네카, 존슨 앤드 존슨(자회사 얀센) 백신 적용
  • 시드니 레드펀에 있는 특수 목적 시설에서 14일간 격리

뉴사우스웨일스 주정부는 오늘 아침 세부 계획을 발표하며 호주로 돌아온 유학생들이 시드니 레드펀에 있는 특수 목적 시설에서 14일간 격리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뉴사우스웨일스 주정부의 시범 프로그램에 따라 우선적으로 올해 안에 500명의 유학생이 뉴사우스웨일스주로 돌아 올 예정이다.

이 프로그램은 호주의약품허가처가 승인한 백신을 두 차례 모두 접종한 학생에게만 개방되며, 이에 따라 화이자 백신, 모더나 백신, 아스트라제네카, 존슨 앤드 존스(자회사 얀센) 백신을 접종한 학생들에게 호주 입국 우선권이 허용될 방침이다.

이는 곧 중국 백신을 접종한 유학생은 해당 비행기에 탑승할 수 없다는 것을 의미한다.

존 바릴라로 뉴사우스웨일스 부총리는 이번 방안이 백신 접종률이 상승함에 따라 실시되는 여러 시범 프로그램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그는 “뉴사우스웨일스 주민들의 안전이 가장 중요하며 우리는 그 어떤 위험도 감수하지 않고 있다. 모든 참가 학생들은 호주의약품허가처가 승인한 코로나19 백신을 두 차례 접종해야 하고 엄격한 격리 프로토콜이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바릴라로 부총리는 이어서 이번 프로그램으로 인해 호주 귀국을 희망하는 호주 시민권자나 영주권자에 피해가 가지는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뉴사우스웨일스 부총장 협의회의 바니 글로버 교수는 주정부의 계획을 환영한다며 “18개월이 넘게 계획된 호주 정부와 뉴사우스웨일스 정부 모두가 지원하는 시범 프로그램을 통해 유학생들에게 호주 국경을 재개방할 수 있게 돼 매우 기쁘다”라고 말했다.

한편 벨 림 호주 유학생 협의회 회장은 속히 유학생들이 호주로 돌아올 날을 고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림 회장은 이어서 “유학생들이 호주에서 공부하면서 누릴 수 있는 독특한 학습, 일, 호주의 삶을 즐기기 위해 캠퍼스로 돌아오기를 고대한다”라며 “신중한 접근법을 지지하며 시간이 지남에 따라 뉴사우스웨일스주로 돌아오는 학생 수가 증가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덧붙였다.

이번 뉴사우스웨일스주 시범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대학은 웨스턴 시드니 대학교, 맥쿼리 대학교, 시드니 대학교, UNSW, UTS, 호주 가톨릭 대학교(ACU), 뉴캐슬 대학교, 울릉공 대학교 등이며, 시드니 국제경영컬리지(International College of Management Sydney), 카플란(Kaplan), 나비타스(Navitas), 레드힐(RedHill), 스터디 그룹과 같은 교육 시설도 포함된다.

Source SBS News
This story is also available in other languag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