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ing Up Mon 9:00 PM  AEST
Coming Up Live in 
Live
Korean radio
Breaking

빅토리아 신규 지역 감염자 2,179명, 사망 6명… ‘허가받은 근로자, 백신 접종 의무화’ 발효

A healthcare worker prepping Covid-19 vaccinations at the vaccination centre at Sandown Racecourse in Melbourne. Source: AAP

근무가 허락된 근로자(authorised Victorian workers)에 대한 백신 접종 의무화가 빅토리아주 전역에서 시작됐다.

금요일 빅토리아주에서 신규 지역 감염자 2,179명과 사망자 6명이 더해졌다.


10월 15일 빅토리아주 코로나19 현황

  • 전날 자정까지 24시간 동안 진단 검사 73,492건
  • 신규 지역 감염자 2,179명
  • 사망 6명

전날 자정까지 24시간 동안 빅토리아주에서 진단 검사를 받은 사람은 7만 3,942명으로 주내 현재 코로나19 활성 사례(active cases)는 2만 1,324건으로 증가했다.

이런 가운데 오늘부터 근무가 허락된 근로자(authorised Victorian workers)에 대한 백신 접종 의무화가 빅토리아주 전역에서 발효된다.

빅토리아 주정부는 주내 125만 명에 달하는 근무 허가를 받은 근로자들이 금요일까지 최소 한차례 이상 백신을 접종했거나 다음 주 안에 백신을 맞는다는 증명서를 보여줘야만 일을 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11월 26일까지 2차 백신 접종을 완료해야만 하며 제한적인 의료 면제 규정만 남을 예정이다.

빅토리아 주정부의 조치에 영향을 받는 직업에는 소매업 종사자, 개인 트레이너, 언론인, 종교 지도자, 판사, 경찰, 변호사, 배우, 프로 스포츠 선수, 상당수의 전문직 등이 포함된다.

최고 고용주 단체인 호주산업그룹(Ai Group)의 팀 파이퍼 빅토리아주 대표는 “V-Day가 큰 이슈를 일으켰고 일부 사업체의 경우 근로자들이 백신 접종을 거부한다는 보고가 있었다”라며 “직원들은 여러 해 동안 일해온 사람들로 사업체의 핵신 인물일 수도 있다”라고 말했다.

팀 파이퍼 대표는 고용주들에게 명령을 따르지 않는 직원들은 집으로 돌려보내야 한다며, 연차나 장기근속 휴가에 동의하지 않는 한 해당 직원이 급여를 받을 권리가 없다고 상기시켰다.

이런 가운데 호주에서 최초로 근무가 허락된 직원의 백신 접종 의무화와 동일 선상에서  백신을 맞지 않은 의원과 의회 직원들이 의회에 출입할 수 없도록 하는 법안이 목요일 빅토리아주 양원을 통과했다.

2시간 이상의 격렬한 논쟁 끝에 수정안이 목요일 저녁 31표 대 4표로 의회를 통과한 것.

이에 따라 모든 의원과 의회 직원들이 출근해 일을 하기 위해서는 금요일까지 최소 한차례 이상 백신을 접종했거나 10월 22일 이전까지 백신 접종 예약이 마쳐져야 한다. 이들 역시 11월 26일까지 2차 백신 접종을 완료해야 한다.

0:00

Source AAP - SBS
This story is also available in other languages.
Show languag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