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ing Up Thu 9:00 PM  AEST
Coming Up Live in 
Live
Korean radio

멜버른, 의무적 백신 및 팬데믹 대처법안 반대 대규모 시위

Protesters said they were dissatisfied with the state government's proposed pandemic laws. Source: SBS News

빅토리아 주정부의 의무적 백신 접종 및 새로운 팬데믹 대처법 도입에 반대하는 대규모 시위가 13일 멜버른 CBD에서 거행됐다.

빅토리아 주의 의무적 백신 접종 조치와 새로운 팬데믹 대처 법안 도입 움직임에 반대하는 멜버른 주민들의 대규모가 시위가 13일 시내에서 펼쳐졌다.

수천명이 참여한 이날 시위는 비교적 평화롭게 진행됐으나, 일부 참여자는 올가미를 부착한 교수대 조형물을 흔들들어댔고, 다니엘 앤드류스 주총리의 퇴진을 외치기도 했다. 

이날 시위는 토요일에 3주 연속 거행됐으며 시위 규모는 이날 크게 늘었다.

빅토리아 주 경찰청은 "개개인의 시위의 자유는 존중하지만 타인에게 위험이 야기되지 않도록 시위자들의 코로나19 방역수칙 위반 여부를 철저히 감시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빅토리아 주는 13일부터 모든 건설 현장을 출입하는 건설 종사자들, 노인요양원 종사자 등에 대해 의무적 백신접종 조치를 적용한다. . 

시위대는 또 빅토리아 주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팬데믹 대처법에도 강한 반감을 표출했다. 

지난달 주 하원의회를 통과한 이 법안은 다음 주 상원인준 철차를 밟게 된다. 

팬데믹 대처법안은 주총리에게 4주 동안의 '자체적인' 팬데믹(전염병 대유행) 선포권한을 부여하며, 지역사회에 바이러스 감염위험이 존재하지 않을 때까지 3개월 단위로 이를 재선포하는 것을 허용한다. 

현행 법안은 주정부가 '재난비상사태'만 선포할 수 있고 매 4주마다 이를 연장해야 하나 최장기간은 9개월로 제한하고 있다.

이에 따라 이번 코로나19 팬데믹 사태에 따른 주정부의 비상권한은 12월 15일 종료된다.  

하지만 다니엘 앤드류스 빅토리아 주총리는 "공공 보건 및 인권 등 법적 요소 등을 모두 고려한 매우 투명한 법안으로 빅토리아 주의 공익을 위한 필수적 법안이다"라고 강변했다. 

이에 대해 빅토리아 주 야당인 자유당은 "법안 토론을 거부할 것이며 이 법안은 주총리에게 과도한 권한을 부여하려는 것이다"며 반대 입장을 드러냈다. 

자유당은 그러나 "물리적 폭력적 시위는 결코 동의하지 않는다"면서 반드시 평화적인 시위를 벌여줄 것을 당부했다.

뉴사우스웨일즈 주 등 타 주와 테러토리는 별개의 팬데믹 대처법안을 모색하지 않고 기존의 공공보건법의 범위 내에서 코로나19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스콧 모리슨 연방총리는 "빅토리아 주의 팬데믹 대처법안 법제화 움직임에 개입하지 않을 것"이라며 "이는 전적으로 빅토리아 주의회의 권한이다"라고 선을 그었다.

 

Source SBS News
This story is also available in other languages.
Show languag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