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발 외국인 호주 입국 금지… 연방 정부 “호주인 복지와 안전이 최우선 순위”

연방 정부는 호주 입국 금지 조치에 한국이 포함된 이유에 대해 한국의 코로나 19 확진자 수와 한국에서 호주로 여행하는 규모가 고려됐다고 설명했다.

Prime Minister Scott Morrison speaks to the media during a coronavirus update for the media at Parliament House, Canberra.

Primeiro ministro Scott Morrison Source: AAP

한국발 외국인 호주 입국 금지 조치를 발표한 연방 정부가 “정부의 최고 우선순위는 호주인들의 복지와 안전에 있다”라고 밝혔다.

연방 정부 산하 국가안보위원회는 5일 호주인들을 코로나 19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한국발 외국인의 호주 입국을 금지하고, 중국과 이란발 외국인의 호주 입국 금지 조치를 재연장하는데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연방 정부는 공동 보도자료에서 호주 입국 금지 조치에 한국이 포함된 이유에 대해 한국의 코로나 19 확진자 수와 한국에서 호주로 여행하는 규모가 고려됐다고 설명했다. 호주에 코로나 19를 추가로 전파할 위험이 크다는 조언에 따라 이번 조치가 내려졌다는 설명으로 한국에 대해서는 선별 검사만으로는 충분치 않다는 설명도 더해졌다.

Advertisement
호주 정부는 이탈리아에서 온 사람들에게는 강화된 의료 선별 검사 및 체온 테스트를 실시할 예정이다.

연방 정부는 “이 병에 대처하는 한국 정부의 투명한 방식에 감사를 드린다”라며 “한국 정부의 광범위한 검사 체제를 포함해 코로나 19와 싸우는 지대한 노력은 높이 평가받을 일”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호주 정부는 “이러한 조치들은 호주의 세계적 유행병 대비 플랜에 명시된 지속적인 억제 전략의 일환”이라며 “호주 지역사회에 대한 위험을 최소화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호주 정부의 이번 조치에 따라 한국에 있는 외국인들은 한국을 떠났거나 한국을 경유한 시간부터 14일 동안 호주 입국이 금지된다.

중국과 이란발 호주 입국 금지 조치와 마찬가지로 호주 시민권자와 영주권자, 이들의 직계 가족 구성원(배우자, 법적 후견인, 부양 가족)들은 여전히 호주에 들어올 수 있지만 이들은 한국을 떠난 날로부터 14일 동안 자가 격리를 해야 한다.

이와 함께 외무부는 한국에 대한 여행 경보를 ‘높은 수준의 주의 필요’ (2단계)에서 ‘여행 재고’ (4단계 중 3단계)로 격상시킨다고 발표했다. 대구 지역에 대해서는 코로나 19 사태가 심각한 것을 고려해, 여행 경보를 ‘여행 금지’ (4단계 중 4단계)로 격상시켰다. 

한편 호주 정부는 “이들 조치들의 목적은 코로나 19 사례들의 호주 유입을 늦춰, 준비 조치들을 지속시키고 최초 케이스들에 대한 공공 의료 대응을 가능하게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호주 정부는 이어서 “호주도 이번 사태의 영향권에서 자유롭지는 못하지만, 최대한의 준비를 갖추고 있다”라며 “호주 정부는 주정부들 및 국제 사회와 긴밀히 협조해 우리의 대응 방식을 조율하고 호주인들을 안전하게 지킬 것”이라고 덧붙였다.




Share
Published 6 March 2020 at 9:33am
By Justin Sungil Pa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