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정부 “위구르족에 대한 중국의 대우, 계속 목소리 높일 것”

마리스 페인 외무 장관이 원주민의 처우를 문제 삼은 중국 정부의 비난을 일축하며 신장 위구르족에 대한 중국의 인권 유린 행위에 계속해서 목소리를 내겠다고 밝혔다.

China's Foreign Minister Wang Yi has taken aim at western nations critical of Beijing, including Australia.

China's Foreign Minister Wang Yi Source: AAP

Highlights
  • 중국 왕이 외교부장, 원주민 처우 문제 삼아 호주 비난
  • 왕이 외교부장, 중국에 비판적인 서방 국가들 정면으로 겨냥
  • 페인 호주 외무 장관 “중국의 인권 유린 행위 계속해서 목소리를 낼 것”
중국 정부가 원주민에 대한 대우를 문제 삼으며 호주 정부가 위선적이라고 비난했지만, 호주 정부는 중국의 충격적인 인권 유린 행위에 비판적인 입장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와 별도로 열린 기자회견에서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중국에 비판적인 서방 국가들을 정면으로 겨냥했다.

Advertisement
왕이 부장은 “집단 학살 얘기가 나와서 말인데 많은 사람들은 16세기 미국 원주민, 19세기 아프리카 노예, 20세기 유대인, 오늘날도 여전히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호주 원주민들을 마음속에 품고 있을 것”이라며 “신장에서 집단 학살이 일어나고 있다는 주장이 터무니없다. 숨은 계략과 거짓으로 꾸며진 소문 일뿐”이라고 말했다.

왕이 부장은 일부 서방 정치인들이 신장에 대한 거짓말을 믿는 쪽을 선택하고 있다며 “신장의 안보와 안정을 저해하고 중국의 발전을 저지하기 위해 정치 공작을 벌이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마리스 페인 호주 외무 장관은 월요일 신장 위구르족에 대한 중국의 대우와 관련해 호주 정부는 계속해서 목소리를 낼 것이라고 밝혔다.

페인 장관은 호주가 인권 위원회와 다른 국제기구에 대한 성명을 지지한다고 강조했다.

그녀는 “강제 노동, 강제 불임수술, 여성에 대한 너무나도 조직적인 학대와 고문, 그 외에 다양한 다른 행동들에 대한 증거는 심각한 인권 침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호주는 중국과의 외교 관계가 경색된 상황이지만 인권 문제에 대한 지속적인 우려의 뜻을 제기해 왔다.

 

새로워진 SBS 라디오앱을 지금 다운로드하세요. SBS 라디오 앱으로 한국어 프로그램을 청취하는 방법을 알아볼까요?





Share
Published 8 March 2021 at 5:23pm
Presented by Justin Sungil Park
Source: AAP,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