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방 노동당 소속 크레이그 톰슨 전 의원, 이민 사기 혐의로 기소

경찰은 톰슨 전 의원이 4년간 130건 이상의 사기성 비자 신청을 통해 200만 달러 이상의 이득을 취한 것으로 보고 있다.

Former federal MP Craig Thomson leaves the Melbourne Magistrates Court in Melbourne, Tuesday, February 24, 2015.

Former federal MP Craig Thomson leaves the Melbourne Magistrates Court in Melbourne, Tuesday, February 24, 2015. Source: AAP

Highlights
  • 연방 경찰, 이민 사기 혐의로 크레이그 톰슨 전 의원 기소
  • 7월, 톰슨 전 의원 자택 급습… 증거물 든 가방들 압수
  • 4년간 130건 이상의 사기성 비자 신청을 통해 200만 달러 이상 이득 취한 혐의
연방 노동당 소속의 하원 의원이었던 크레이크 톰슨(57)이 수백만 달러 규모의 이민 사기 사건에 연루된 혐의로 기소됐다.

톰슨 전 의원은 현역 의원이었던 2012년 노동당으로부터 정직 처분을 받았다.

경찰은 톰슨 전 의원이 4년간 130건 이상의 사기성 비자 신청을 통해 200만 달러 이상의 이득을 취한 것으로 보고 있다.

Advertisement
수요일 톰슨 전 의원은 두 건의 호주 이민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체포된 후 기소됐으며, 두 가지 혐의 모두 유죄 판결 시 각각 최대 징역 10년 형을 선고받을 수 있다.

경찰은 지난 7월 뉴사우스웨일스 센트럴 코스트에 있는 톰슨 전 의원의 자택을 급습했고 당시 증거물이 들어있는 가방들을 압수했다.

경찰은 수요일 그의 집을 다시 수색했다.

호주 연방 경찰은 다른 범죄 가능성에 대한 수사가 계속되고 있다며 추가 체포도 배제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번에 밝혀진 사기 비자 신청 사례는 식품 서비스 분야와 지방 농장 노동 업계에 초점이 맞춰진 것으로 알려졌다.

호주 국경수비대는 2019년 8월부터 심각한 비자 사기와 이민 사기 사례들을 조사해왔다.

호주 연방경찰의 크레이그 벨리스 동부 사령부 수사 지휘관 대행은 이 같은 혐의들은 대중의 신뢰를 심각하게 침해하는 것이라며 “이번 범죄 혐의는 호주 사업체들을 지원하기 위해 연방 정부가 만든 프로그램들을 착취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호주 연방경찰의 에린 데일 동부 항만 운영 담당 부국장은 “취약한 외국인 근로자를 착취해 이익을 얻으려는 사람은 누구든 붙잡는다는 불굴의 결의로 무관용적인 접근을 취하고 있다”라며 “비자 현금 장사는 호주 법과 직장 자격을 제대로 알지 못하는 취약한 비자 소지자를 대상으로 하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서 “호주연방경찰과 호주국경수비대는 호주 지역 사회 안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는 외국인 노동자를 보호하는 한편 비자 및 이민 사기 업자들을 지속적으로 추적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Share
Published 18 November 2021 at 9:29am
Presented by Justin Sungil Park
Source: AAP,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