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한국어 프로그램

[단독 대담] 조디 맥케이 NSW 노동당 당수 "벼랑 끝 임시비자 소지자들, 정부가 지원해야"

SBS 한국어 프로그램

NSW Opposition Leader Jodi McKay

NSW Opposition Leader Jodi McKay under crisis Source: AAP Image/Joel Carrett


Published 10 April 2020 at 9:50pm
By Euna Cho
Source: SBS

NSW 노동당의 조디 맥케이 당수는 코로나19 사태로 심각한 재정적 위기에 직면한 임시 이민자들에게 복지 지원이 제공될 수 있도록 정부의 인도적 조치를 촉구했다.


Published 10 April 2020 at 9:50pm
By Euna Cho
Source: SBS


연방정부의 3차 경기 부양책인 1300억 달러 규모의 ‘일자리 지키기(JopKeeper)’ 법안이 지난 8일 연방 상하원을 통과했지만 예견된 대로 모든 캐주얼 직원과 임시비자 소지자에 대한 혜택으로 확대되지 못했다.

NSW 노동당의 조디 맥케이 당수는 법안 통과에 앞서 글래디스 베레지클리안 주총리에게 서한을 보내 임시 비자 소지자들이 호주 시민권자와 영주권자들과 동등한 재정지원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목소리를 높여 달라고 촉구했다.

한인 밀집 지역인 스트라스필드 지역구 의원인 맥케이 당수는 SBS 라디오 한국어 프로그램과의 인터뷰에서 “잊지 말아야 할 중요한 점은 이곳에서 일하고 있는 임시비자 소지자들이 다른 모든 사람들과 마찬가지로 GST를 포함해 세금을 낸다는 것”이라면서 이들이 호주 경제에 기여하고 있다는 점을 부각시켰다.

Advertisement
그는 “따라서 그들이 일자리 지키기 수당인 JopKeeper와 실업수당인 JobSeeker 프로그램에 포함되는 것이 이치에 맞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맥케이 당수는 또 “지금 연방총리는 더 이상 스스로를 부양할 수 없는 임시비자 소지자들에게 본국으로 돌아가라고 말하고 있는데 이는 옳지 않다”고 지적했다.

그는 JopKeeper와 JobSeeker 수당 외에 임차비 지불 유예 방안을 포함한 다른 지원책에도 임시비자 소지자가 제외돼선 안된다고 강조했다.

맥케이 당수는 “우리가 밀어 부쳐야 하는 두 가지 중 첫 번째는 임시비자 소지자로 실직한 경우 재정 지원을 받아야 한다는 것이며 두 번째는 다른 지원 프로그램에서도 이들 비자 소지자들이 제외되지 않도록 하는 것”이라면서 “이로써 모든 사람들이 평등하게 처우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SBS라디오 한국어 프로그램은 코로나19 사태로 임시비자 소지자들이 직면한 어려움과 관련해 NSW 노동당의 조디 맥케이 당수와 얘기를 나눠봤다.

  • 임시비자 소지자들이 코로나19 사태로 직면한 어려움에 대한 설문 조사 결과가 최근 발표됐다. 조사 결과는?
  • 일부 임시비자 소지자들은 정부에 실망감을 표하고 있다. 스콧 모리슨 연방 총리가 임시비자 소지자들에게 코로나 사태 기간 스스로를 부양할 수 없다면 자국으로 돌아가라고 독려하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호주가 한 국가로서 자국민을 우선시하는 것은 당연하기 때문에 합리적이라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가?
  • 연방정부는 임시비자 소지자들에게 냉담하고 NSW주 주정부도 실제 그들에게 무관심하다. 임시비자 소지자를 위해 목소리를 높여줄 것을 촉구하는 서한을 NSW주 주총리에게 보냈는데, 주총리로부터 답변을 받았는지?
  • 이 사안에 대해 의원님이 취할 다음 단계는?
  • 호주 전역의 거의 110만 임시 비자 소지자들은 재정적 어려움을 겪고 있고 이들 대부분은 쉐어하우스에서 생활하고 있다. 이들의 어려움을 덜기 위해 무엇을 할 수 있을까?
  • 호주 내 한국 커뮤니티에 전하고 싶은 메시지가 있다면?
[조디 맥케이 당수와의 전체 인터뷰 내용은 상단의 팟 캐스트를 통해 들으실 수 있습니다]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