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토리아 수석 의료관 “병원 압박, 회복 문제 다뤄야”… 전국 내각 ‘코로나19 복구 계획’ 비판

코로나19 팬데믹에 대처하기 위해 마련된 호주 정부의 ‘로드맵’이 병원 압박과 회복 문제를 적절히 다루지 못했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Brett Sutton

Source: AAP

연방 정부가 코로나19 팬데믹 기간 동안 치료와 돌봄을 연기한 호주인들을 위해 보건 기금을 늘려야 한다는 새로운 압박을 받고 있다.


11월 15일 빅토리아주 코로나19 현황

Advertisement
  • 전날 자정까지 24시간 동안 코로나19 진단 검사 48,101회
  • 신규 지역 감염자 860명
  • 사망 5명

스콧 모리슨 연방 총리는 2022년 치러질 연방 총선을 앞두고 자신의 정부는 국가 경제 회복을 최우선 과제로 삼겠다고 천명해 왔다.

월요일 기자들을 만난 모리슨 총리는 “호주가 직면한 큰 도전”이라며 “호주는 세계 최고가 아니더라도 팬데믹을 헤쳐나가는 최고의 선진 경제 국가 중 한 곳”이라고 강조했다.

이런 가운데 빅토리아주의 브렛 서튼 수석 의료관과 스티븐 덕켓 경제학자가 호주 의료 저널에 사설을 기고하며 “실망스럽게도 (전국 비상 내각의) 로드맵에는 회복 국면이 포함돼 있지 않다. 안도의 한숨을 내쉬면서 그냥 넘어갈 수 있는 것처럼 보인다”라고 지적했다.

두 사람은 지난 18개월 동안 바이러스 이외 다른 문제에 대해 도움을 미룬 환자들로부터 의료비 증가가 예상된다며, 연방 정부가 주와 테러토리 정부와 부담을 나눠가져야 한다고 촉구해 왔다.

이들은 현행 협정에 따라 주정부가 관련된 비용을 모두 부담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서튼 의료관과 덕켓 박사는 이어서 탈진 상태에 빠진 의료진 부족 현상과 장기적인 정신 건강 문제가 초래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들은 이어서 “팬데믹의 진정한 교훈은 진로와 결과에 엄청난 영향을 미치는 불평등과 구조적 불이익”이라며 호주가 단지 팬데믹을 비교적 잘 견뎠다는 이유만으로 자만해서는 안 된다고 촉구했다.








Share
Published 15 November 2021 at 4:01pm
Presented by Justin Sungil Park
Source: AAP,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