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한국어 프로그램

3년 만에 얼굴 맞댄 호주-중국 국방장관... "화해의 신호탄될까?"

SBS 한국어 프로그램

China's Defence Minister Wei Fenghe (R) laughs as Singapore's Defence Minister Ng Eng Hen (2nd L) shakes hands with Australia's Defence Minister Richard Marles.

China's Defence Minister Wei Fenghe (R) laughs as Singapore's Defence Minister Ng Eng Hen (2nd L) shakes hands with Australia's Defence Minister Richard Marles. Source: Getty / ROSLAN RAHMAN/AFP via Getty Images


Published 13 June 2022 at 9:15am
By SBS News
Presented by Yang J. Joo
Source: SBS

호주와 중국 간의 외교적 대립 상황이 장기화하고 있는 가운데 양국 국방장관이 싱가포르에서 열린 아시안안보회의에서 만나 국제사회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Published 13 June 2022 at 9:15am
By SBS News
Presented by Yang J. Joo
Source: SBS



호주-중국 긴장 관계 일지

  • 2018년: 호주, 5G 통신망 사업에서 중국 화웨이 배제
  • 2020년: 호주, 중국 겨냥 코로나19 기원조사 요구
  • 2020, 2021년: 중국, 호주산 와인 쇠고기 보리 석탄 등 10여개 수출품에 고율 관세 부과
  • 2022년: 남태평양 상의 외교전...남중국해 호주 초계기에 대한 중국 전투기의 위협 사태
Advertisement

호주의 리차드 말스 연방 부총리 겸 국방장관과 중국의 웨이펑허 국방부장(장관)은 3년 만에 처음으로 양국 국방장관 회담을 싱가포르에서 개최했다.

외신들은 호주와 중국이 수년간의 긴장 국면 끝에 화해의 신호를 보인 것이라고 이번 회담의 의미를 높게 평가했다.
블룸버그통신은 "호주와 중국 국방장관이 솔직한 대화로 서먹한 분위기를 없앴다"고 전했다.

리차드 말스 장관도 국내외 취재진들에게 중국 국방장관과 1시간 넘게 회담했다고 언급했다.

리차드 말스 장관은 "호주와 관련한 많은 사안에 대해 매우 솔직하고 완전한 대화를 나눴다"며 "지금 이 시기에 양국 간 대화의 길을 연 것 자체가 정말로 중요하며, 양국 관계 회복의 첫 단계라고 평가했다.

그는 또 "호주와 중국의 관계는 복잡하고, 이 복잡함 때문에 지금 대화를 했다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하지만 중국과의 관계 회복에 대해 섣부른 낙관을 해서는 안되며 더욱 신중한 접근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리차드 말스 장관은 회담 후 호주 24시간 뉴스 채널 스카이 뉴스와의 대담을 통해 남중국해와 남태평양 문제와 관련해 유엔 해양법 협약의 중요성을 부각시켰다.

리차드 말스 장관은 "국제 공해상에서의 호주의 국익 사수는 매우 중요하며 이를 지키기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다"면서 "이와 별개로 중국이 자국 영해 내에서도 군사력을 증강하고 있음에 주목한다"고 지적했다.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