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ing Up Wed 9:00 PM  AEST
Coming Up Live in 
Live
Korean radio
정착 가이드

정착 가이드: 호주 원주민에게 1월 26일은 어떤 의미인가?

Watu washiriki katika maandamano ya "siku ya uvamizi" kwenye siku kuu ya Australia mjini Melbourne 26 January, 2018. Source: Getty

오스트레일리아 데이는 1788년 1월 26일 아서 필립 총독이 시드니 코브에 깃발을 꽂아 영국의 통치권을 선언한 것을 기념하는 날이다. 1938년 오스트레일리아 데이에 원주민 권익 운동가들은 가두행진을 벌이며 이날을 ‘애도의 날(Day of Mourning)’로 지칭했으며 이후 ‘오스트레일리아 데이’라는 명칭은 논란의 대상이 돼 왔다.

오스트레일리아 데이는 1788년 1월 26일 아서 필립 총독이 시드니 코브에 깃발을 꽂아 영국의 통치권을 선언한 것을 기념하는 날이다.

1월 26일은 다양한 이름으로 불려왔지만 1994년 ‘오스트레일리아 데이’로 다시 명명됐다.

하지만 1938년 오스트레일리아 데이에 원주민 권익 운동가들은 가두행진을 벌이며 이날을 ‘애도의 날(Day of Mourning)’로 지칭했으며 이후 ‘오스트레일리아 데이’라는 명칭은 논란의 대상이 돼 왔다.

많은 호주 원주민 및 토레스 해협 군도민들은 이 날을 ‘침략의 날’ 또는 ‘생존의 날’로 여기고 있다.

일부 다문화 공동체들은 이 날을 단순히 ‘1월 26일’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1월 26일이 다양한 이름으로 불리는 이유는 그 뒤에  ‘자주권’이라는 개념이 숨어 있기 때문이다. 이는 호주 대륙에 유럽인이 당도하기 전부터 이 땅에 존재해 온 호주 원주민들의 고유 관할권이 이양된 적이 없다는 의미를 내포한다.

원주민 단체들은 원주민의 역사적 자주권이 인정돼야 하는 방식에 다양한 견해를 가지고 있다.

‘인정’, ‘조약’, ‘보이스’와 ‘진실’에 대한 대중적 논의는 시작 포인트라고 할 수 있다.

이와 관련된 다양한 견해들은 호주가 원주민을 인정하는 다양한 모델들을 형성해 왔고 여전히 논의 중이다.

‘보이스(Voice)’, ‘인정(recognition)’, ‘자주권(sovereignty)’, ‘조약(treaty)’이라는 용어는 호주와 원주민과의 관계 개선 논의에 있어 매우 중요한 개념이다.

대부분의 일반인들에게 이들 용어는 그저 단어에 불과하지만 호주 원주민들에게는 더 나은 미래, 더 통합된 미래에 대한 희망의 상징이다.

이는 또 원주민의 삶에 직접적 영향을 미치는 결정 과정에 대한 참여라는 의미도 내포한다.

Australians Celebrate Australia Day As Debate Continues Over Changing The Date
Australians Celebrate Australia Day As Debate Continues Over Changing The Date
Getty Images

인정(Recognition)’

호주 원주민을 인정하는 제안된 방안 중의 하나는 호주 헌법을 개정해 원주민을 인정하자는 것이다.

하지만 호주 원주민과 토레스 해협 군도민을 인정하도록 헌법을 개정하는 것은 간단한 일이 아니다 .

1980년대 이래 전문가 패널, 상원 조사, 헌법 위원회, 그리고 국민투표 카운슬 등이 제안한 권고사항, 보고서 등을 통해 헌법 개정에 대한 논의는 계속돼 왔다.  

0:00

이와 관련한 논의에서 가장 잘 알려진 모델의 하나는 바로 ‘마음에서 우러나온 울루루 성명(The Uluru Statement from the Heart)’이다.  

2017년 원주민 대표들이 의회 내 헌법에 보장된 원주민 자문기구(Aboriginal advisory body) 신설을 촉구하는 역사적 울루루 성명을 발표한 바 있다.

울루루 성명에 대한 전반적인 더 많은 지지와 특히 헌법에 보장된 원주민 자문기구 설립에 대한 지지를 이끌어 내기 위한 목적의 대중 인식 제고 캠페인 ‘'From the Heart’의 디렉터 딘 파킨 씨는 다음과 같이 설명한다.

"호주 원주민 자문기구는 원주민과 토레스 해협 군도민을 대표해 의회에서 목소리를 내고 호주의 민주주의에 대해 의견을 개진하는 역할을 하므로 호주 헌법상 보장을 받아 과거 다른 기구들처럼 해산되는 운명이 돼선 안 된다."

Ken Wyatt
Ken Wyatt, Minister for Indigenous Affairs.
Getty Images

‘보이스(Voice)’

호주 원주민의 헌법상 인정의 목적은 원주민들이 ‘보이스(Voice)’를 낼 수 있게 하기 위한 것이다. 이 경우 원주민들은 원주민 공동체의 우려 사항들을 정책 결정에 반영할 수 있게 될 것이다.

하지만 일부는 원주민들의 의견 개진은 원주민 대표 기구 신설을 통해 성취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원주민 출신의 캔 와이어트 연방 원주민부 장관은 원주민 대표기구는 ‘의회에 대한 보이스’가 아닌 ‘정부에 대한 보이스’가 되기를 바라고 있다.

분달룽(Bundjalung)과 쿤가라칸(Kungarakan) 부족 출신인 다니 라킨 씨는 와이어트 장관의 제안인 법안을 통한 기구 설립이 헌법에 보장되지 않는다면 실망스런 결과가 될 것이라고 지적한다.

"의회에 의견을 개진하는 기구 설립이 원주민이 전진할 수 있는 훌륭한 모델이자 추진해야 할 최선이라고 보지만 그 모델의 디자인은 아직 완성되지 않았다." 

Lidia Thorpe
Senator Lidia Thorpe during a smoking ceremony at the Aboriginal Tent Embassy at Parliament House in Canberra.
Getty Images

‘조약(Treaty)’

‘조약(Treaty)’이라는 개념 역시 또 다른 논의 대상이다. 조약은 영국인 도착 이전에 호주 원주민 및 토레스 해협 군도민이 존재했다는 것을 인정하는 정부와 원주민 간의 공식 합의다.

많은 사람들은 의회 내 호주 원주민 자문기구를 설립하기에 앞서 우선적으로 조약이 체결돼야 한다고 믿는다.

이는 자주권에 대한 인정과 화해의 시작, 그리고 진실 말하기(truth-telling)를 내포한다. 뉴질랜드와 미국, 캐나다는 이 같은 조약을 원주민과 체결했다.

뉴질랜드의 경우 영국 정부가 1840년 뉴질랜드 원주민들과 ‘와이탕기(Waitangi) 조약’을 체결했다.

이 조약으로 뉴질랜드의 원주민인 마오리족은 자신들을 보호해주는 대가로 뉴질랜드의 통치권을 영국에 양도했고, 1952년에는 뉴질랜드 헌법에 따라 정부가 들어서게 됐다.

의회 내 호주 원주민 자문기구를 설립하기에 앞서 우선적으로 조약이 체결돼야 한다고 믿는  한 원주민 단체는 2017년 울루루 정상 회담장을 떠나기도 했다. 여기에는 빅토리아주 대표로 참석한 구나이(Gunnai) 및 군디치마라(Gunditjmara) 부족 출신 여성 리디아 소프 씨도 포함됐었다.

소프 씨는 빅토리아주의 녹색당 상원 의원이다. 그녀는 호주 원주민을 인정하는 최선의 방안으로 조약 체결을 지지하고 있다.

"지난 240년 이상 부당함과 탄압을 견뎌야 했는데 공식적 합의를 이루기 위한 논의나 동의가 없어 왔다. 조약을 통해 이를 이뤄낼 수 있다고 믿으며 국민에 의한, 국민을 위한 것이 돼야 한다."

Protest against Australia Day in Melbourne
Indigenous activists and supporters protesting in Melbourne on 26 January 2019.
Getty Images

조약 체결에 국민투표가 요구되는 것은 아니다. 소프 씨는 하지만 여기에 동참할 것인지 안 할 것인지 관련 단체들이 결정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철저하고 포괄적인 협의 과정이 필요하다고 지적한다.

Scenes In The Winter Light Of Australia
The red rock face of Uluru at sun set, the sacred home for thousands of years of the Yankunytjatjara and Pitjantjatjara people in the central Australian desert.
Getty Images AsiaPac

소프 씨는 이는 무엇을 원하고 무엇이 필요한지를 스스로 결정하는 그들의 권리라면서 전 세계에 이와 관련한 예들이 있는데 특히 뉴질랜드의 경우 마오리족의 일부 부족은 와이탕기 조약에 참여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따라서 시간을 좀 가질 필요가 있다면서 국민들과 상호 존중적인 대화를 반드시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논의는 일반 국민을 배제하는 초대의 형식이 아닌  모든 사람들이 참여하는 방식이 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Coming up next

# TITLE RELEASED TIME MORE
정착 가이드: 호주 원주민에게 1월 26일은 어떤 의미인가? 26/01/2021 08:41 ...
정착 가이드: 호주에서 장례는 어떻게 치러질까? 29/06/2022 12:00 ...
정착 가이드: 왜 호주에서 유언장이 중요할까? 15/06/2022 10:31 ...
정착 가이드: 호주에서 위탁 부모가 되는 절차 09/06/2022 11:46 ...
정착가이드: 원주민 의례(프로토콜)는 왜 우리 모두에게 중요할까? 01/06/2022 08:20 ...
정착 가이드: 호주의 아동 권리, 어떻게 보호받을 수 있나? 19/05/2022 08:33 ...
정착 가이드: 호주의 선거법과 투표방법 05/05/2022 11:36 ...
정착 가이드: 곰팡이가 유발하는 숨겨진 건강에 대한 위협 28/04/2022 13:19 ...
정착 가이드: 문화적, 종교적 단식이 주는 건강 상의 이점 21/04/2022 11:46 ...
정착 가이드: 호주의 교정 시스템은 어떻게 운영될까? 13/04/2022 10:40 ...
View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