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한국어 프로그램

EPL의 새 드라마: 손흥민, 득점왕 등극...맨시티, 극적 우승

SBS 한국어 프로그램

Tottenham Hotspurs' Son Heung-min with the Premier League Golden boot award

득점왕 등극 손흥민 Source: Press Association


Published 23 May 2022 at 8:49am
By SBS Korean
Presented by Yang J. Joo
Source: SBS

호주 동부 표준시로 오늘 새벽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최종 라운드 경기가 펼쳐졌고, 드라마같은 극적인 순간들이 연출됐다. 손흥민은 득정왕에, 맨시티는 리그 우승의 감격을 누렸다.


Published 23 May 2022 at 8:49am
By SBS Korean
Presented by Yang J. Joo
Source: SBS


한국의 손흥민(30·토트넘)이 아시아인 첫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으로 우뚝 섰다.


EPL 2021-2022 시즌 종료

Advertisement
  • 손흥민,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와 공동 득점왕 등극
  • 손흥민, EPL 등 유럽 5대 빅리그 첫 아시안 득점왕 새기록 수립
  • 손흥민, 페널티킥 득점 없는 득점왕 기록에 세계 축구계 ‘경이로운 반응’
  • 맨시티, EPL 리그 우승

손흥민은 호주 동부 표준시로 오늘 새벽 영국 노리치의 캐로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 시티와 2021-2022시즌 EPL 최종 38라운드에 선발 출전해 3-0으로 앞서던 후반 25분에 루카스 모라의 도움을 받아 추가골을 넣었다.

이어 후반 30분 '손흥민 존'인 페널티아크 왼쪽에서 특유의 오른발 감아차기 슈팅으로 또 한 번 골망을 흔들어 5-0을 만들었다.

시즌 득점을 23골로 늘린 손흥민은 울버햄프턴전에 교체 출전해 1골을 넣은 무함마드 살라흐(리버풀)와 EPL 공동 득점왕에 올랐다.

EPL에서 공동 득점왕이 나온 것은 이번이 5번째다.

세계에서 가장 경쟁적이고 수준이 높은 프로축구 리그인 EPL에서 아시아인 득점왕이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잉글랜드를 비롯해 스페인, 독일, 이탈리아, 프랑스 등 5대 빅리그로 범위를 넓혀도 아시아인이 득점왕에 오른 것은 손흥민이 최초다.

한편 맨체스터 시티는 드마마 같은 역전승으로 통산 8번째 잉글랜드 EPL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맨체스터 시티는  그야말로 죽다 살아났다. 5분 동안 3골을 넣는 기적을 연출하며 통산 8번째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우승컵을 차지했다.

맨시티는 23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이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스톤 빌라와 2021~22 EPL 최종 38라운드 홈경기에서 일카이 귄도안의 역전 결승골 포함 멀티골 활약에 힘입어 3-2로 이겼다.

이로써 맨시티는 29승 6무 3패, 승점 93을 기록하며 울버햄튼 원더러스에 3-1 역전승을 거둔 리버풀(28승 8무 2패, 승점 92)을 승점 1 차이로 제치고 통산 8번째 EPL 정상에 올랐.

2016년 맨시티에 부임한 페프 과르디올라 감독은 2017-2018, 2018-2019시즌 2연패에 이어 두 번째 리그 2연패를 지휘하며 EPL '최고 명장'의 지위를 재확인했다.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