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한국어 프로그램

연방정부, 2030년까지 탄소 배출량 43% 감축 목표 설정...NSW, 유사시 화력발전 가동률 증강 플랜

SBS 한국어 프로그램

Homeland Report in Macedonian 16 June 2022

호주, 2030년까지 탄소 배출량 43% 감축


Published 17 June 2022 at 9:08am
By SBS News
Source: SBS

호주 남동부 지역을 중심으로 전력대란에 대한 우려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현재의 에너지 사태의 원인을 둘러싼 여야의 공방은 가열되고, 각 주정부는 개별적인 대책 마련에 총력을 기울이는 등 혼란스러운 상황이 계속되고 있다.


Published 17 June 2022 at 9:08am
By SBS News
Source: SBS



탄소배출...전력난

  • 연방 노동당 정부, 호주 탄소 배출량 2030년까지 43% 감축 목표 설정
  • 전임 자유당 정부 목표치 최대 28%
  • 연방 노동당 정부"현재의 전력난은 전임 정권의 재생에너지 투자 부족에 기인"
  • NSW, 유사 시 석탄화력발전 가동률 증강 비상 대책 수립
Advertisement

호주 동남부 지역의 전력대란 사태가 가시화되고 있는 상황 속에 연방 노동당 정부는 탄소배출 감축에 대한 강력 드라이브에 시동을 걸었다.

앤소니 알바니지 연방총리는 2030년까지 호주의 탄소 배출량을 43% 감축한다는 새로운 목표를 제시했다.

전임 자유당 연립 정권은 최대 28% 감축을 국제사회에 약속한 바 있다.

노동당 정부의 제니 맥알리스터 기후변화정무차관은 기후변화 대책에 대한 국민적 열망을 반영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맥알리스터 기후변화정무차관은 "최근 몇년 동안에 걸쳐 젊은층과 대화를 나누면 대다수가 전임 정부의 기후변화대책에 좌절감을 느끼고 있어 가슴이 메였다"면서 "전임 모리슨 정권의 기후변화 대책에 대한 소극적 자세가 젊은층의 미래를 위기로 내몬 것"이라고 주장했다.

연방 노동당 정부는 현재의 전력 부족난 사태도 재생에너지 개발에 대한 투자 부족 때문이라는 점을 적극 강변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전력대란 사태를 예방하기 위해 노심초하고 있는 뉴사우스웨일즈 주정부는 긴급 상황시 석탄화력발전 가동률 증대를 위해 매트 킨 재무장관에게 석탄 연료 공급확대 특별 권한을 부여하는 비상 대책을 수립했다.

이에 따라 매트 킨 에너지부 장관은 석탄생산기업이나 석탄비축기업들에게 연료공급지시권한이 부여된다.

매트 킨 장관은 "전력대란를 방지하기 위해 정부 차원에서도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주내의 모든 가정들도 오후 5시 30분부터 저녁 8시 30분까지는 전력 사용을 최대한 줄여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국내의 대표적 전력공급업체들은 전력공급에 점차 안정을 되찾고 있다는 입장을 보여다.

호주의 전력공급감독기관인 AEMO 측은 수요일 안정적인 전력 공급 확보 차원에서 전국의 도매 전력 현물거래를 중단하는 전례없는 조치를 취한 바 있다.

현재 전력대란의 경고는 이어졌지만 다행히 호주 남동부 지역에서 대규모 정전사태는 발생하지 않았다.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