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ing Up Mon 9:00 PM  AEDT
Coming Up Live in 
Live
Korean radio

노조•복지단체 이어 기업계 대표들도 '재난 지원 확대' 촉구

A row of small shops and restaurants in Melbourne during the lockdown Source: Getty Images

시드니 광역권의 봉쇄조치가 추가 연장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자영업체 및 중소사업체들의 우려가 깊어지고 있다. 정부의 재정지원을 확대하라는 한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호주의 노조 및 복지단체에 이어 기업계 대표들도 일제히 봉쇄조치로 막대한 타격을 겪고 있는 사업체들에 대해 정부가 재정지원 혜택을 확대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정부 재난 지원금

  • Services Australia: 봉쇄조치로 실직 혹은 근무시간 감소 근로자 대상 재난 지원금 지급.
  • Service NSW: 주내의 매출 격감 중소 사업체에 대한 보조금 지급
  • 빅토리아 주: 종전 봉쇄조치 기간 혜택 대상 사업체

베스트 앤드 레스의 로드 오록 최고경영자는 우선적으로 자영업체 등의 소규모 사업체는 물론 중형기업에 대한 정부 차원의 재난지원 혜택이 확대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베스트 앤드 레스의 주가는 어제 하루 동안에만 11% 폭락하는 등 이번 봉쇄조치가 기업의 존폐 여부의 문제로 비화되고 있는 실정이라고 로드 오록 최고 경영자는 개탄했다.

로드 오록 최고경영자는 SBS와의 대담에서 사업체들의 잘못이나 사업체들의 실수도 없는 상태에서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최악의 위기상황을 직면하고 있다고 거듭 호소했다.

베스트 앤드 레스의 로드 오록 최고경영자는 수많은 중소기업체들이 말 그대로 초토화되고 있는 상황이다면서 현재의 상황에서는 정부의 지속적인 재정 지원 대책이 절실하다고 주장했다.

앞서 호주 노조와 복지단체들은 일제히 봉쇄조치 대상 지역의 근로자들을 위한 일자리지키기 수당, JobKeeper의 한시적 부활을 촉구하고 나선 바 있다.

 

봉쇄조치가 길어지면서 일용직 근로자들을 중심으로 서민층의 생계 우려가 현실로 드러났다는 것이 이들의 공통된 진단인 것.

이들 단체들은 생계우려에 따른 불안감 가중은 국가적 재앙이 될 수 있다는 경고도 제기했지만 연방정부는 기존의 재난지원금 혜택을 상기시키며 JobKeeper의 재도입은 불가하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sbs.com.au/language/coronavirus를 통해 코로나19 뉴스와 정보가 63개 언어로 제공됩니다.

 

 

Coming up next

# TITLE RELEASED TIME MORE
노조•복지단체 이어 기업계 대표들도 '재난 지원 확대' 촉구 27/07/2021 01:50 ...
“SBS News Headlines” 2021년 11월 27일 주요 뉴스 27/11/2021 04:00 ...
한호수교 60주년 특집(3부): 호주 이민 3세대, 꿈을 확장하다 27/11/2021 10:33 ...
SBS News Outlines…2021년 11월 26일 저녁 주요 뉴스 26/11/2021 03:04 ...
호주국방장관, 중국의 대만 장악...다른 분쟁지 점령 초석될 것 26/11/2021 02:25 ...
코로나19 유가족들, "팬데믹으로 슬픔 애도 과정이 더욱 복잡하고 어렵다" 26/11/2021 08:08 ...
“SBS News Headlines” 2021년 11월 26일 주요 뉴스 26/11/2021 04:13 ...
중국, 솔로몬 제도 반정부 시위대 '중국 겨냥' 우려 표명 26/11/2021 01:34 ...
노스 시드니 카운슬 선거, 최연소 출마자 한국계 제인 최, “궁금증에서 시작된 도전” 26/11/2021 16:00 ...
SBS News Outlines…2021년 11월 25일 저녁 주요 뉴스 25/11/2021 03:09 ...
View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