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한국어 프로그램

"호주 코로나19 실제 감염률, 집계된 수치의 2배 가능성"

SBS 한국어 프로그램

Members of the public are tested at a COVID-19 testing centre

Members of the public are tested at a COVID-19 testing centre in Melbourne, Friday, March 18, 2022.


Published 24 June 2022 at 3:50pm
Presented by Sophia Hong
Source: SBS

올해 초 오미크론 유행이 절정에 달했을 때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 수는 집계된 수치보다 실제로는 두 배 정도 많았을 것이라는 보고서가 발표됐다.


Published 24 June 2022 at 3:50pm
Presented by Sophia Hong
Source: SBS


지난 2월 오미크론 유행이 절정에 달하면서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사상 최고를 기록했다.

누적 확진자 수는150만 명을 넘어섰고, 수백만 명 이상의 사람들이 코로나 검사를 받기 위한 대기 줄이 이어졌다.
Advertisement

헌혈자에 대한 최근 조사에 따르면 실제 코로나19 감염률은 집계된 것보다 훨씬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커비 연구소의 존 칼도르 교수는 실제 감염자 수는 집계된 수치의 두 배에 이를 것이라고 설명한다.

“올 2월 말에 헌혈자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당시 호주 인구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는 백만 명 이상의 코로나19 확진 사례가 집계되었지만, 이번 조사를 통해 실제로는 적어도 두 배 이상의 사람들이 감염되었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이 설문조사는 백신 접종에 의한 것이 아닌 감염에 특화된 항체를 찾기 위해 헌혈자들의 표본 5천 개를 대상으로 조사가 이뤄졌다.

조사에 따르면 2월 말까지 특히, 최소 17 퍼센트의 감염률이라고 알려진 젊은 연령층의 최근 감염률이 27 퍼센트까지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젊은 연령층 그룹, 즉 젊은 성인층이라 함은 헌혈자 대상이기 때문에 18세 이상이며, 이들 20대와 30대는 50대와 60대 그리고 70대보다 코로나19 감염률이 훨씬 높았습니다."

"그리고 이는 보고된 감염 사례에서 보았던 패턴과 일치합니다.”

항체보유율이 가장 높은 곳은 퀸즐랜드주이고, 빅토리아주와 뉴사우스웨일스주가 그 뒤를 이었으며, 가장 낮은 항체보유율은 서호주로 조사됐다.

국립면역연구감시센터의 크리스틴 매카트니 교수는 지역별 격차에 대해 이렇게 설명한다.

“몇 가지 이유를 들 수 있는데, 모든 사람이 몸이 안 좋다고 느낄 때 검사를 받지는 않습니다. 때로는 검사를 받기 어려운 경우도 있습니다. 그리고 일부 사람들은 증상이 없는 경우도 있습니다. 즉, 30-40%의 사람들은 증상이 없습니다."

"특히 백신 접종을 받으면 가벼운 증상으로 지나칠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전문가들은 지역사회 전체의 실제 감염 정도가 제대로 알려지지 않았을 수도 있다고 말한다. 왜냐하면 얼마나 오랫동안 항체가 체내에 남아 있는지 또 모든 항체가 검사를 통해 수집되는지는 불분명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코로나에 지친 대중들이 일반적인 감염에 익숙해짐에 따라, 호주의학협회의 크리스 모이 박사와 같은 전문가들은 사람들이 계속해서 검사를 받는 것이 여전히 필수라고 말한다.

“우리가 바라지 않는 것은 많은 사람들이 동시에 감염되고, 사람들이 자신도 모르게 바이러스를 다른 사람들에게 퍼뜨리는 것입니다. 지금도 이유는 존재합니다. 왜냐하면 여전히 호주 전역에서 약 3천명의 사람들이 병원에 입원 중이기 때문입니다. 이는 현재 보건 시스템에 엄청난 압력을 가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감염 속도를 늦추기 위해 바이러스에 확진된 사람들은 자신의 감염을 확인하고 너무 빨리 퍼뜨리지 않도록 해야 하며 또한 밀접 접촉자들이 적절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해야 합니다.”



한편, 퀸즐랜드 보건부와 Q-I-M-R 버그호퍼의 또 다른 연구팀은 왜 사람들이 코로나19 백신과 바이러스 자체에 대해 매우 다양한 면역 반응을 보이는지를 연구 중에 있다.

재닛 데이비스 교수는 퀸즐랜드 주 전역에서 코백스(QoVaX) 연구를 수행하는 전문가 중 한 명이다.

“우리는 한 사람의 게놈 전체의 염기서열을 확인하려는 것이 아닙니다. 면역 반응 유전자와 면역체계가 어떻게 반응할 수 있는지 조절하는 요인을 알 수 있게 해주는 게놈의 작은 샘플을 채취하려는 것입니다. 특히 우리 삶에서 접하게 되는 항원과 전염성 물질이 원할 경우 어떻게 추출될 수 있는지 그리고 반응하는 면역 체계를 어떻게 나타내는가 하는 것입니다."

"이것이 면역체계가 어떻게 기능하는지에 대한 중요한 결정 요인이기 때문에 우리는 연구를 진행 중입니다."

지난 3개월 이내에 백신이나 부스터 접종을 받은 사람들이라면 누구나 코백스(QoVaX) 연구에 등록해 참여할 수 있다.

sbs.com.au/language/coronavirus를 통해 코로나19 뉴스와 정보가 63개 언어로 제공됩니다.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