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한국어 프로그램

SBS 한국어 아침 뉴스: 2022년 6월 20일 월요일

SBS 한국어 프로그램

electricity grid

electricity grid Source: AAP Image/Mick Tsikas


Published 20 June 2022 at 11:39am
By Euna Cho
Source: SBS

2022년 6월 20일 월요일 아침 SBS 한국어 간추린 주요 뉴스입니다.


Published 20 June 2022 at 11:39am
By Euna Cho
Source: SBS


-‘용량 메커니즘(capacity mechanism)’ 초안하에 신재생에너지 발전 설비와 더불어 석탄 및 가스 화력 발전소가 보상을 받을 자격이 될 것으로 보인다. 에너지 발전소가 ‘용량 보상(capacity payment)’을 받는다는 것은 소비자가 동일한 전력 서비스에 더 높은 비용을 지불하지 않아도 된다는 것을 의미한다. 에너지안보위원회(ESB)의 ‘용량 메커니즘’ 초안은 전력망 안정화를 위해 고안됐다. 일각에서는 신재생에너지 발전설비만 ‘용량 메커니즘’ 제도하에 보상이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하지만 에너지안보위원회는 전력 공급 안정화를 위해 석탄 및 가스 화력발전소가 배제돼서는 안된다고 주장한다.

-오늘 ‘세계 난민의 날’을 맞아 호주 내 임시비자로 체류하고 있는 난민들에게 영주 비자를 승인해야 한다는 촉구가 일고 있다.  알바니지 정부는 총선 기간 호주가 이미 난민으로 인정한 1만9000명에게 영구 보호 비자를 승인할 것이라고 공약한 바 있다.  호주에서는 ‘세계 난민의 날’인 6월 20일이 포함된 주의 일요일부터 토요일까지를 난민 주간(Refugee Week)으로 기념하고 있다. 난민 주간은 6월 19일부터 25일까지로 올해 난민 주간의 테마는 ‘치유(Healing)’다.

-뉴사우스웨일즈 주정부가 간호사와 경찰 그리고 일부 취약계층의 생애 첫 주택 구입자들을 지원하기 위한 7억8000만 달러 규모의 부동산 대책을 발표했다. 뉴사우스웨일즈 주정부는 해당 계층의 무주택자들에 대해 2%의 보증금(deposit)만 마련하면 정부가 주택 매입 가격의 30~40%에 대한 소유권을 지닌 상태에서 주택 구입이 가능해지도록 정부 차원의 재정 보증을 하게 된다. 매트 킨 뉴사우스웨일즈주 재무장관은 “주택 시장이 과열된 상황에서 취약계층의 첫 주택 구입을 수월하게 하기 위한 정부차원의 특단의 조치”라고 평가했다.

Advertisement
-뉴사우스웨일스주 야당 당수가 21일 발표되는 주정부 예산에 긴급 생활비 압박 해소안을 포함시킬 것을 주정부에 촉구했다. 차일드케어와 보건 부문에 대한 수십 억 달러의 예산이 이미 발표된 바 있으며 여기엔 2030년부터 어린이 대상 조기 무상 교육 연령을 1년 하향 시행하는데 58억 달러의 공교육 예산 증액이 포함됐다. 크리스 민스 주 야당 당수는 인플레이션에 따른 생활비 압박을 해소하는 안이 주정부 예산의 핵심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뉴사우스웨일스 주총선은 내년 3월 실시된다.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이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간 전쟁이 수년간 지속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또 많은 비용을 치르더라도 우크라이나에 대한 지원을 중단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도 앞서 장기전을 준비해야 한다고 밝힌 데 이어 미국 워싱턴포스트도 '종전' 없이 장기 대치 상태가 이어질 수 있다고 분석하는 등 서방은 이미 전쟁 장기화에 대비하는 분위기다.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