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한국어 프로그램

SBS 한국어 아침 뉴스: 2022년 6월 30일 목요일

SBS 한국어 프로그램

R. Kelly sentenced to 30 years in prison following his conviction for sex trafficking and racketeering.

R. Kelly sentenced to 30 years in prison following his conviction for sex trafficking and racketeering. (AAP Image/ File Photo by: zz/Galaxy/STAR MAX/IPx)


Published 30 June 2022 at 11:33am
By Euna Cho
Source: SBS

2022년 6월 30일 목요일 아침 SBS 한국어 간추린 주요 뉴스입니다.


Published 30 June 2022 at 11:33am
By Euna Cho
Source: SBS


-나토 정상회의 참석차 마드리드를 방문한 앤소니 알바니지 연방총리가 새로운 무역 협정 협상의 진전을 위해 EU 집행위원회 위원장을 만났다고 밝혔다. 호주의 기후변화 대응 부족과 더불어 프랑스와의 잠수함 계약 파기 등으로 그동안 논의에 진전이 없어왔다. 알바니지 총리는 협상들에 진전이 이뤄지도록 EU의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의 위원장과 만났다고 밝히며, 교역 대상국가의 다양화는 호주의 국익에 명백히 부합하므로 그동안 교착 상태에 빠졌던 협상을 재개하기 위해 관련 이슈를 해결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사우스웨일스주 공립학교와 가톨릭 학교 교사 8만 5,000여 명이 오늘 파업을 벌인다. 수 천명의 교사들은 오늘 오전 시드니 도심에서 집회를 열 예정이다. 뉴사우스웨일스 주정부가 3.5% 임금 인상률을 제시했지만 교사들은 교원 부족 문제에 대한 노조의 우려 사항은 아직 해소되지 않았다는 입장이다. 교사들은 5%에서 7.5% 사이의 임금 인상률을 요구하고 있다. 한편 열차 기관사들의 쟁의 행위가 오늘도 이어져 시드니 대중 교통 운행에 차질이 빚어질 예정이다. ‘철도트램버스 노조’ 측은 뉴사우스웨일스 주정부가 추진한 한국산 열차에 대한 안전 문제를 놓고 주정부와 오랫동안 불화를 겪어 왔다.

-새 회계연도 시작과 함께 임시기술이민자들에 대한 호주 영주권 취득의 문호가 확대된다. 또한 워킹홀리데이 비자 방문자 수도 증원된다. 특히 482 비자(TSS)나 457 비자 관련 소지자의 경우 호주 영주권 문호가 활짝 열려 해당 비자 소지자들은 고용주의 추천이 있을 경우 내일부터 임시영주비자(TRT)를 신청할 수 있게 된다. 이런 가운데 호주의 실업률이 3.9%에 불과하고 인력난은 심화하고 있다는 점에서 기술이민의 직업 제한 조항을 폐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제기되고 있다. 그래탄 연구원의 브렌던 코츠 연구소장은 정부가 지정한 인력난 직업군은 대부분 고액의 연봉을 요구하는 직업들로 현실성이 결여된 작위적 분류라고 지적했다. 

Advertisement
-북대서양조약기구, NATO가 핀란드와 스웨덴의 가입 절차를 시작했다. 나토는 정상회의 성명에서 핀란드와 스웨덴의 회원국 가입 의정서에 서명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나토는 두 나라의 가입을 반대했던 튀르키예(터키)가 입장을 바꿔 찬성한 것을 환영했다.

-나토 초청을 계기로 4년 9개월 만에 열린 한미일 정상회담에서 세 나라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목표로 3각 협력을 강화하기로 뜻을 모았다. 한편 윤석열 대통령은 스페인 현지시각으로 오늘 오전 체코 정상회담을 통해 원자력 발전 협력 방안 등을 논의하고, 이어 스페인 경제인들과 점심 식사를 함께하며 정상 세일즈 외교에 나설 예정이다. 오후에는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와 한영 정상회담을 갖고 나토 사무총장 면담을 끝으로 오늘 귀국길에 오른다.

-미국 R&B 가수 알 켈리(55)가 유명세와 부를 이용해 조직적으로 미성년자들을 성착취한 혐의로 징역 30년을 선고받았다. 뉴욕시 브루클린 연방지방법원은 29일(현지시간) 미성년자 성매매 8건과 공갈 등 총 9건의 혐의로 켈리에게 30년형을 선고했다. 켈리는 ’I Believe I Can Fly’를 비롯해 수많은 히트곡을 내며 1990년대와 2000년대 전성기를 누린 싱어송라이터다.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