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한국어 프로그램

한국 정부, 한국인 입국 금지 조치 단행 호주에 강력한 유감 표명

SBS 한국어 프로그램

Australia is banning travellers from South Korea in a bid to further curtail the spread of coronavirus.

Australia is banning travellers from South Korea in a bid to further curtail the spread of coronavirus. Source: Getty Images/AAP


Published 6 March 2020 at 1:09pm
By Yang J. Joo
Presented by Yang J. Joo
Source: SBS

한국에서 출발하는 외국인에 대해 호주정부가 입국금지 조치를 발표한 데 대해 한국 정부가 강력한 유감을 표명했다


Published 6 March 2020 at 1:09pm
By Yang J. Joo
Presented by Yang J. Joo
Source: SBS


한국 외교부는 "호주 정부가 한국인 입국 제한 조치 발표 직전에 외교경로를 통해 사전 통보를 했지만 충분한 협의가 부족했다"면서 불만을 제기했습니다.

한국 외교부의 고위 당국자는 "호주 측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한국이 범정부적 차원에서 총력 대응하고 있음을 강조하고, 호주 측이 한국 측과 충분한 사전협의 없이 이런 조치를 취한 것에 대해서 강력하게 유감을 표명했다"고 설명했습니다.

Advertisement


이와 관련,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은 제임스 최 주한 호주대사를 외교부 청사로 초치해 한국 정부의 이같은 입장을 전달하며 항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호주 정부는 호주 동부 표준시로 5일 저녁 9시부터 한국에서 출발하는 외국인 입국을 금지했습니다.



호주시민권자나 영주권자는 입국과 함께 14일간 자가격리 조치됩니다.

이 조치는 7일간 적용되고, 일주일 단위로 연장 여부가 검토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히 한국보다 코로나19에 따른 사망자가 더 많은 이탈리아로부터 도착한 외국인에 대해서는 호주정부가 입국 전 검역 절차만 강화하자 일부에서는 형평성 문제를 거론하는 분위깁니다. .

이에 대해 호주 정부는 "한국으로부터의 입국자가 이탈리아보다 5배가 많기 때문"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지난해 호주를 방문한 한국인은 24만9천명에 이릅니다.


Share